Mobile Life2009. 1. 30. 21:24

그냥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보니 드는 생각입니다.

보통 최초 초기 하드웨어 구입의 경우에는 다소 무리를 하던가

가지고 있던 여러기기를 처분해서 자금을 마련해서 초기 구입비용을 충당하지요.

그 기기가 신품이 되었든 중고가 되었든 본인의 용도에 맞고 마음에 들경우

합당한 금액이라 생각하고 그다지 아까운 기분이 들지 않습니다.



그런데 제품의 AS소요가 발생하여 고쳐야 할 경우에는 아무래도 무상수리가 아니라 유상수리가 될 경우

엄청난 출혈이란 느낌이 드는 이유는 왜일까요?



바꿔서 생각하면 초기 기기구입비도 나에게 어떠한 만족을 충당시켜 주리라는 생각에서 시작해서 감사히 쓰게되는데

AS도 그만큼 이 기기가 나에게 계속해서 만족스러운 성능을 보여주기 위함인데...

어째서 AS비용만큼은 그토록 아까운 마음이 드는 건지..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I heard you would be doing at least 10 concerts throughout the year. Why there are only so few here? Aren't the dates been confirmed yet?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mbina frigorifica, do you?

    2012.04.26 23:59 [ ADDR : EDIT/ DEL : REPLY ]
  2. 성된 것 I never attempt to make money on the stock market. I buy on the assumption that they could close the market the next day and not reopen it for five years.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Samsung Galaxy S Scl Caracteristicas, do you?

    2012.07.04 22:0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