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시인의 샘터2009. 2. 1. 21:00



동틀 무렵 행정실 앞산에서 안개가 피어오르는 것을 보았다...
 
말그대로의 안개호수...
 
깊고 험준한 산능성이 사이로 서서히 피어올라 어느새 산들을 그릇 삼아...
 
하나 가득 차인 안개의 호수.....
 
한 술 떠서 입에 넣으면 목구멍을 따라 세상사에 찌든 내 영혼마져 씻어져 내릴 듯한 차가운...
 
세상 모든 욕심과 고통을 저 신선한 안개 한모금으로 모두 씻어버리고 싶다..
 
그저 산을 벗삼아 떠오른 해를 기다리며 고요히....
 
아직은 모두가 잠들어 있는 시간에 아무도 몰래 내 욕심을 벗어던지고 싶다.
 
바로 저 안개의 호수 속으로....
 
아무도 볼 수 없는 저 속으로....
 
내 욕심으로 인한 고통과 함께....
 
나 스스로를 저 호수속에 빠뜨려 숨겨버리면 세상은 그만큼 또 아름다워지려나...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