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Phone/Androdid2011. 2. 5. 16:45

Droid Multimedia Dock 에 대한 포스팅 준비를 한지는 한참 되었는데, 이제서야 포스팅을 올리게 되는군요.

이글은 우선 미국에 사시는 @peterpan4u 님께 감사의 인사를 올리고 시작해야 할 듯 합니다. 최근 좀 부진하긴 하지만 제가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면서 친정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 안드로이드펍 에서 맺은 인연인 @peterpan4u 님께서 안드로이드펍 으로 드로이드용 멀티미디어 독을 두개 선물해 주셨습니다. 당시에 제가 마일스톤을 가지고 열심히 활동 중이었기 때문에 운영자이신 회색님께서 선물 받은 두개의 제품 중 하나를 저에게 보내주셨답니다. 덕분에 지금까지 아주 행복하고 즐겁게 활용중입니다.

오늘은 밀려왔던 바로 그 녀석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이녀석은 모토로라의 드로이드 제품군(유럽형 마일스톤과 한국형 A853 모토쿼티)에서 모두 사용이 가능하고 조금 더 편리하게 사용 가능하도록 확장 기능을 지원하는 녀석입니다. 사실 전 저걸 하나 사서 들여와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거든요. 지금이야 한국형 Droid 인 A853 모토쿼티도 출시가 되어서 멀티미디어 독도 출시가 되었습니다만, 올초만 하더라도 저 제품을 사용하려면 외국에서 구매하는 방법 밖에는 없었거든요.


 당시에 제가 가지고 있지 않았던 저 부르고픈 이름... 드로이드... 선명히 박스에 박혀 있습니다.


 
뒷면에 약간의 자랑을 포함하여 이 제품에 대한 특징을 요약(?)해 놓았군요. 요약이라기엔 광고에 가까운 글이긴 합니다만.. 




 박스 구성은 단촐합니다. 드로이드들을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와 충전&데이터싱크용 케이블, 설명서와 독이 전부입니다.
조금더 당겨서 찍어 보았습니다.



자 이녀석이 바로 문제의 그녀석인데 무게가 제법 묵직합니다. 가운데에 튀어 올라온 저녀석이 이녀석의 가장 중요한 비밀을 간직한 부분입니다.



 뒷면의 모습입니다. 미끄러지지 말라고 아주 커다란 고무를 달아 놓았네요. 



이곳에 드로이드를 올리면 아랫쪽에 은빛으로 빛나는 MicroUSB 포트로 충전과 데이터 교환을 위한 옵션이 나타나고, 가운데 톡 튀어난 저 비밀을 간직한 부분, 드로이드에 전자동 옵션을 주게 되는 부분이죠.

바로 저부분이 있어서 독에 드로이드를 올리기만 하면 변신을 하게 되거든요.
이제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듯 합니다만, 국내에 출시한 모토로이를 포함해서 드로이드 패밀리는 뒷면에 자기 센서를 활용해서 뒷면에 자력이 닿게 되면 자동으로 변신을 하게 됩니다. 자력의 극성과 위치에 따라 변신 옵션도 달라지구요.

 

 
뒷면에는 충전 및 데이터 교환용 USB 케이블을 연결하는 단자만 나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부분이 저렇게 무게도 잡아주고 커다랗게 만들거라면 외장 스피커라도 하나 넣어 주었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바램이 들었습니다. 정말 아무것도 없습니다. 단지 도킹스테이션이라는 것이 전부 입니다. 



 

 
크기 비료를 위해 몇장의 사진을 마일스톤과 함께 찍어 보았습니다. 크기는 생각보다 크지 않지만 체감 무게는 거의 마을스톤의 2~3배 정도입니다. 3pound 라 무게가 1.36kg 정도 되니 거의 3배가 넘는군요.


 
독에 올려서 우측면 사진
 

 
뒷면 사진입니다. 아까 자석이 달린 부분이 바로 저렇게 위치합니다. 당연히 저 부분에서 자기 센서가 동작하고 있겠지요.
 


좌측면 사진.



그렇게 독에 올리면 자동으로 화면처럼 변신이 됩니다. 탁상 시계이자 거치대로 거치 해놓고 영상등을 즐길 수 있도록...

추가적인 사용기는 추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When one has a great deal to put into it a day has a hundred pockets.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Teacup pigs for sale, do you?

    2012.04.26 21:55 [ ADDR : EDIT/ DEL : REPLY ]
  2. 성된 것 They are preparing anything well, and they have a good tools in working. They are really a professional in this job.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karneval 2012, do you?

    2012.07.03 21:04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3. 9. 11:46
PC용으로도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귀여운 판다곰이 인상적인 앱이지요.
전체적으로 이쁘다는 평이 많은 제품입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재미있는 제품이기는 합니다만, 다소 어중간한 포지션이라고나 할까요?
헌데 제가 비교한 3종의 제품을 전부 함께 생각한다면, 오히려 가장 강력한 툴중의 하나입니다.

간단한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제가 테스트한 3종의 App중에서는 무료버전일때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제품입니다.

일단 Seesmic을 한번 살펴보도록 할까요?

 
 


트윗 계정을 두개 이상 사용하는 분들께 다소 편리하고 유리할 듯한 옵션인데 Default 계정을 별도로 설정해 두지 않는 한 처음 실행을 하게 되면 최초 화면이 계졍선택화면입니다. 위에 첫번째 버튼이 타임라인이고 리프레쉬 버튼이 바로 상단에 있습니다. 두번째 버튼이 멘션입니다.

 
 


세번째 버튼이 DM 버튼이고 세번째 버튼이 프로필입니다. 마지막 버튼에서 메뉴 버튼을 누르면, 팝업 메뉴가 떠오릅니다.
TweetCasterTwidroid와 달리 종료 버튼은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실 많은 앱들이 종료 버튼이 별도로 없이 백그라운드로 넘어가는 제품이 많기는 한데, 개인적으로는 종료 버튼을 가지고 있는 앱들이 다소 호감이 더 가더군요.

 
 


그리고 팝업 메뉴에서 Compose 메뉴를 선택하면, 140자 밖에 되지 않는 트윗 창치고는 거대한(?)입력창이 실행됩니다. 그리고 리스트 화면에서 제가 설정한 리스트나 저를 팔로잉하는 분의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설정창에 들어가면 TweetCaster와 달리 Twidroid처럼 잔뜩 설정창이 나옵니다.

 
 


트윗 타임라인에 보이는 트윗의 양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최대 설정량은 Twidroid 보다 적지만 다양하게 설정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그다음에 네가지 크기로 글자 크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URL Short나 사진 서비스 등의 다양한 서비스 설정이 가능합니다.

 
 


사진 설정도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디오 설정의 경우엔 무료 버전에서도 유투브 계정 연동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TweetCaster는 지원하지 않고, Twidroid의 경우엔 유료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Short는 3종류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저도 트윗 초보라 각각의 URL Shortening 서비스의 장단점은 모르지만, 해당 트윗으로 글을 작성시에 긴 URL을 줄여주는 기능으로만 알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전편의 Twidroid에 대한 포스팅의 정식 URL은 http://conshin.tistory.com/121 이지만, 트윗으로 올라간 URL shortening을 거치면, http://durl.me/cs8g 로 줄어들게 되어 140자 밖에 안되는 트윗의 글자수를 상당히 줄일수가 있지요. 주소가 길어지면 길어질 수록 유리하니까요. ^^

 
 


유투브 계정을 사용해서 동영상 링크가 가능한 만큼 설정에서 계정 입력이 가능합니다. 무론 트윗 자체에서 동영상이 첨부는 안될테니 당연히 링크 연결로 동영상 이용이 가능하겠지요. 이부분도 Twidroid의 경우 유료버전만 가능한 기능이로군요. 제가 위에서 다소 어중간한 포지션이지만 무료 버전중에서 가장 강력한 기능을 가졌다고 한 이유를 아시겠지요. Notification 메뉴 설정에 들어가면 트윗, 멘션, DM 등 어떤 메세지에 대해서 알림을 설정할 것인지, 혹은 얼마나 자주 트위터를 확인해서 새로운 메세지를 확인 할 것인지, 알림시 램프와, 소리를 사용할 것인지 사용한다면 소리는 어떤 것을 사용할 것인지 등을 설정이 가능합니다.

기본적으로 트위터를 잘 활용하기 위해서 사용될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앱에서의 기본적 사용법은 동일하나 앱마다 특성이 다양해서 개인의 취향이 가장 크게 작용하는 점이 되지 싶습니다.

이번회까지 제가 인기도가 높은 3종의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앱을 나름 분석해 보았는데, 아무래도 제가 트윗 자체에 대해 잘 모르다보니 거의 트윗용 앱들의 각 다른 점만을 단순 나열로 비교한 수준이 되고 말았네요. 다음번에는 좀 더 트윗 자체를 좀 더 배우고 활용해서 본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부분들을 올려보아야 겠습니다. ^^

봄이 되었지만 아직 꽃샘추위가 강하네요. 건강들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2010/03/07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 TweetCaster
2010/03/08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Twidroid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art Phone/Androdid2010. 3. 7. 22:54
여러분은 Twitter, 사용하시나요?
제 경우, 트위터 계정은 만든지 오래 되었었지만, PC를 통해서는 사실상 트윗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것이 마일스톤을 사용하면서 부터 요즘 시쳇말로 트윗질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트위터 같은 마이크로 블로그는 제가 느긋하게 글을 쓰고 그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의 덧글 하나하나에 목마르지만, 의연한 척(?) 조용히 글을 올리고 있는 블로그와 달리, 좀 더 빠르고 강한 소통을 요구합니다.

제 블로그야 저 혼자만의 이야기도 마음껏 올리고, 저 혼자만의 생각 같은 것도 올려두고는 가끔 들어와 제 생각을 되새겨보거나, 그 땐 그랬었지...하면서 추억에 젖기도 하는 그런 공간이라면, 트윗같은 마이크로 블로그는 가끔 혼자만의 짧은 생각을 그때 그때 올려도 보지만, 주로 등록된 많은 분들과 서로 대화를 나누고, 같은 주제에 대해 수다도 떠는, 약간은 채팅과 가까운 재미가 있더군요. 그래서 말을 할 시기를 놓치거나, 뜬금 없는 이야기를 해버리면, 다소 뻘쭘(?) 해지는 순간도 찾아오곤 합니다. ^^ Thread로 펼쳐지는 트위터의 이야기들을 Time-Line이라 지은 것은 정말 대단한 Nameing Sense 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더군요.

그럼 사설은 이만하고 오늘의 메인 요리를 꺼내 놓도록 하겠습니다. ^^

제가 안드로이드 폰을 이용한 트윗을 시작하게 된 것은 TweetCaster라는 앱을 통해서 였습니다. 간단하고, 의외로 평도 좋고 해서, 단말기를 이용한 첫 모바일 트윗의 시작은 TweetCaster 였습니다.

당시 마켓에서 평이 좋고 안드로이드용으로 평이 좋은 앱은 TweetCaster와 Twidroid 였습니다만, 첫인상에는 Twidroid는 뭔가 평볌해 보이고 그렇게 편리해 보이지 않아서, TweetCaster를 사용하게 되었었지요.

TweetCaster는 일단 보기에 이쁩니다. (이부분은 개인적인 주관이지요.)

 
 


프로 버전이 아닌 프리 버전에서 이렇게 두가지 방식의 테마를 사용이 가능합니다. 말풍선 방식이라 눈에 보다 쉽게 드러난다는 점이 개인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드는 부분입니다.

그럼 세부 설정들을 살펴 보도록 할까요?

 
 


설정 메뉴들입니다. 테마 설정은 위에서 말씀 드렸고, 이제 세부 메뉴들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요?
이건 맨 아래 있는 알림(Notification) 설정과 관련된 창입니다. Notification Bar (이하 알림표시줄)에서 자동으로 트윗이 된 결과가 표시되는 부분들이지요. Background Notification의 경우엔 트윗 앱을 백그라운드로 안돌리고 종료하더라도 백그라운드로 활동하면서 확인하도록 하는 옵션입니다. 그다음에 있는 것들은 어떤 항목이 업데이트 되었는지를 표시할까 입니다. 제일 위는 일반적인 트윗, 제가 팔로잉 하고 있는 사람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면 나타내주도록 하는 부분이구요. 두번째는 멘션, 저에게 말을 건 사람의 트윗을 의미합니다. 세번째는 DM(Direct Message) 인데, 쉽게 생각하시면 귓속말 같은 기능 같은거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DM은 자신을 팔로잉하고 있는 팔로워들에게 사용이 가능한데, 제대로 활용하시려면 서러 팔로잉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용이 가능하시겠지요.

 
 


각 세부 설정들을 누르면 세부 설정이 나타납니다. 이부분은 다른 사람이 올리는 경우가 아닌 제가 TweetCaster를 통해서 트윗을 날릴 때 되는 설정들이죠. 다양하지 않고 단촐한 메뉴들이 설정이 됩니다. 세번째 사진의 경우는 제가 링크가 있는 트윗을 보고 트윗을 눌렀을 때 사용되는 메뉴로 기본으로 행할 수 있는 메뉴들입니다.

 
 


폰트 사이즈이죠. 전 그냥 노멀로 해둡니다. 그런데 눈에 잘 안보시면 키우시면 얼마든지 많이 키우실 수가 있지요..^^
두번째는 자동으로 트윗을 확인하고 가져오는 시간인데 30초부터 30분까지 설정이 가능합니다. 당연히 트윗을 확인하는 시간이 짧을수록 배터리 사용시간은 줄어들겠지요.

 
 


좌측사진부터 트윗, 멘션, DM 창입니다. 밑에 메뉴들은 메뉴 버튼을 눌러서 일부러 띄워놓은 설정창입니다.

 
 


별표는 Favorite 기능인데 책갈피 같은 기능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트윗이 지나치게 많으면 나중에 찾기가 몹시 힘들지요. 그래서 표시를 해두고 여기서 해당 트윗을 찾아서 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리스트는 제가 리스트를 하거나 저를 리스트에 넣으신 분들의 목록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필터에서 확인해서 설정할 수가 있지요.

 
 

위의 사진의 필터에서 제가 만든 리스트를 선택해서 그중의 tech 폴더로 들어가게 되면 해당 리스트의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들을 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마음에 드는 부분인데 메뉴에서 피플을 고르면 PC에서 볼때처럼 제가 팔로우하는 사람 저를 팔로우하는 사람들을 확인하고 찾아보기가 쉽습니다.

 
 


MS 관련 정보를 위해 MS 공식 트윗을 눌러보면 해당 트윗의 프로필이 보이고, 해당 트윗 유저가 쓴 트윗들이 나타납니다. 오른쪽 상단에 있는 톱니바튀 모양을 누르게 되면 해당 트윗 유저에 대해 설정할 수 있는 창들이 나타납니다. 위로부터 멘션(말걸기) 언팔로우(따라가기 해제), 블록(해당 트윗유저 차단), 트위터에 스팸으로 보고, DM, 리스트에 넣기 등이 나오는군요.

이제까지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Twitter 툴인 TweetCaster에 대해서 간단히 살펴 보았습니다. 그럼 이제는 단점을 한번 이야기 해볼까요.

첫째 최초 로딩이 너무 느립니다. TweetCaster가 프로그램 중 최하단에 놓여 있거나, 완전히 종료하여 백그라운드 알림만 살아 있는 상황에서 알림이 떠서 알림창을 통해 실행하거나 별도로 트윗을 날리거나 확인해 보기 위해 앱을 실행시킬 때 상황에 따라 다소 다르긴 하나 2~3초정도 걸릴 때가 많습니다.

둘째, 사소한(?)에러가 많습니다. 프로버전의 경우엔 모르겠습니다만, 무료 버전의 경우 리스트에 넣기나 리스트에 있는 사람들을 관리/조정하기 위해서는 결국 에러가 나서 PC를 이용해 웹으로 들어가 처리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셋째, 광고창이 있습니다. 이부분이야 유료버전이 있는 상황에서 나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해 두었다는 점에서 어느정도 봐줄 상황일수도 있습니다만..^^ 물론 광고창을 끌 수도 있지만 꺼도 좀 있으면 다시 살아나고는 합니다. 때론 유용한 앱 정보도 뜨기는 해서 그냥 활용해 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안드로이드로 트윗을 할 수 있는 앱 중 하나인 트윗캐스터에 대하여 살펴 보았습니다. 다음회에서는 Twidroid에 대해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2010/03/08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Twidroid
2010/03/09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 Seesmic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Thanks. Maybe the price should be balanced with gov intervention,. The invisible hand "formula" doesn't work all the time.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rtes de cabelo 2012, do you?

    2012.06.29 00:47 [ ADDR : EDIT/ DEL : REPLY ]
  2. 성된 것 Never put off till tomorrow what you can do the day after tomorrow.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Toshiba Satellite Pro L300, do you?

    2012.07.03 20:15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3. 5. 12:42

전에 제가 올린 모토로이와 마일스톤에 대한 비교 체험기를 보신 적이 있다면 아시겠지만, 모토로이와 마일스톤에는 Quick Office라는 앱이 번들로 설치가 되어 있어, 다양한 형식의 문서를 어렵지 않게 읽을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폰 유저들이 매우 애용하는 문서도구라는 이야기를 들었었는데, 번들로 들어 있어서, 아이폰 유저인 제 지인이 번들로 들어 있다는 사실에 경각을 금치 못했었지요. ^^ 헌데, 슬프게도, Quick Office 라는 이 프로그램은 아직 안드로이드 용으로는 완벽하게 제작되지 않아서 파일 뷰어로의 역할 밖에는 해내지 못합니다. 아이폰용이 편집 및 작성이 가능한 반면, 안드로이드 용은 아직 뷰어 밖에는 되지 않지만, 이것도 유료로 판매되고 있답니다.

그래서 문서도구를 찾던 중, Documents 2 Go 가 안드로이드 용으로 포팅이 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DataViz 사에서 판매중인 이 Documents To Go 란 프로그램은 Palm 시절부터 있어 왔던 문서도구로 현재 블랙베리, PDA,WM(윈도우폰)폰 및 아이폰 용 앱으로도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물론 마켓에서 일반적으로 다운 받을 수 있는 버전은 무료인데 MS Word 및 Excel Viewer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오피스 2007 의 docx 및 xlxs도 지원합니다. 하지만 유료 버전을 구매하시면, PDF 및 PPT, PPTX 파일을 모두 읽을 수 있고, 작성 및 수정도 가능합니다.
조금 더 다양한 정보 및 지원 제품을 확인하시고 싶으시면 http://www.dataviz.com/ 을 방문해 보시면 될 듯 합니다.
원래 $29.99인데 현재는 $19.99 불에 판매중이더군요.

개인적으로 아주 오래전부터 존재하던 문서 도구라는 점에서 다소 UI가 달라졌지만 친숙하기도 하고, 나름의 신뢰도가 생기기도 했고, 현재로는 오피스 파일을 보고 작성하는 프로그램에 다른 선택이 없어서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19.99...ㅠ.ㅠ

다음달 카드 값에 환율 크리를 좀 맞긴 하겠지만, 무척이나 만족스럽기에, 그냥 맘 편히 쓰렵니다...ㅠ.ㅠ

그럼 이 Documents 2 Go 와 Quick Office를 한번 비교해 볼까요? 


두가지 제품의 아이콘입니다. 마일스톤의 경우 Quick Office가 히든 파일로 실행이 되어 메일 등으로 첨부 파일을 볼 때나 File Explore 등의 앱으로 내부 파일을 볼때만 동작하지 실행 아이콘이 드러나 있지 않습니다만, 모토로이는 실행 아이콘도 외부로 꺼내 놓았더군요. 블라인드 처리된 부분은 나중에 공개를 위한 커튼이라고나 할까요..^^

Quick Office를 아이콘을 눌러 실행시키면 아주 잠깐 로딩화면이 뜹니다.

 

Quick Office의 파일 구조에 대한 뷰어의 시작입니다.

 

Documnets2Go는 로딩화면 없이 이 화면이 나옵니다.

 

Documnets2Go의 Landscape 모드입니다.



두 프로그램의 실행화면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파일을 찾는 모습을 한번 보도록 할게요. 언제나처럼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SD 카드나 최근 열어본 문서 중 어디로 들어갈 지를 고를 수 있습니다.

 

SD 카드에 파일이 있으므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DOC 및 DOCX 파일의 아이콘입니다.

 

PPTX 아이콘의 모습이 보이네요.

 

PDF 파일의 아이콘이 보이지요?



위의 사진들은 Quick Office를 통해서 본 파일들과 아이콘들 입니다. Quick Office의 장점이라면 한번에 원하는 파일이 있는 곳에서 문서 형식에 상관없이 찾을 수 있다는 것이겠네요. 최근 문서들을 지원하는 것도 좋구요.

이번엔 Documents 2 Go의 파일 보기를 살펴보겠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Documents2Go는 문서형식을 처음부터 분류해 놓았습니다.

 

지금 나타나는 파일들은 제가 작성했거나 읽어본 최근 파일들입니다.

 

전사진에 있는 오픈 파일즈를 통해서 SD 카드에 보관되어 있는 문서파일들을 보는 겁니다.

 

오피스2007의 PPTX도 분명하게 지원합니다.

 

PDF 파일을 볼 수 있는 화면입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Documents 2 Go의 경우엔 Word to Go, Sheet to Go, Slideshow to Go, PDF To Go 와 같이 가각각의 문서 형식에 따라 나뉘어 있으며, 각각의 메뉴로 들어가 해당하는 파일 형식에 맞는 문서들만 찾을 수가 있습니다.

여기서 두 프로그램의 특성에 따른 장단점이 나타납니다.

일단 파일 이름을 모르거나, 형식을 모르는 경우엔 Quick Office 가 정해진 폴더에 들어가기만 하면 다양한 포맷의 문서를 확인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에 Documents 2 Go의 경우엔 정해진 파일 형식을 알 경우 해당 파일 형식 외의 파일들은 모두 숨김 상태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문서 파일만을 빠르게 비교/대조하여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Quick Office의 경우 아직 완성된 상태가 아니라 제 능력을 다 발휘 하지 못하고 있지만 일단은 Documents 2 Go 쪽이 문서 수정 및 작성이 가능하다는 면에서 현 시점에서의 문서 도구로서의 우월성은 Documents 2 Go 가 한 수 위라고 할 수 있겠네요.

개인적으로는 Quick Office 보다 Documents 2 Go가 더 마음에 드는 이유는 모토로이의 부러운 점이 하나 줄었다는 것이...^^a.... 물론 이것은 반쯤 농담이 섞인 진담입니다.^^

그리고 제 경우 사실 보는 것만으로는 Quick Office가 더 좋은 면도 있습니다. 이유는 아래의 사진들을 보시면 알 듯 합니다.

Qucik Office 에서는 문서 파일의 레이아웃이 거의 깨어지지는 않습니다.

 

Documents2Go 에서는 폰트 크기가 커서 가독성은 좋아 집니다만 글의 레이아웃이 깨어집니다.

 

Qucik Office의 가로 모드 화면입니다.

 

Documents2Go의 가로화면입니다.

 

실제로 문서를 작성하는 작업으로는 글자가 큰 편이 좋기는 합니다만, 문서의 전체적 레이아웃을 볼 때는 폰트가 작아지더라도 원문서의 레이아웃이 깨지지 않는 것이 필요하긴 합니다만, 이 점은 개인의 선호도에 따라 선택을 맡기겠습니다.

다음은 PPT 파일을 보도록 할까요? 두 제품 다 PPTX 를 완벽히 지원합니다.

Quick Office ppt

 

Quick Office ppt

 

Documents 2 Go ppt

 

Documents 2 Go ppt



두 제품에서 PPT 관련해서는 성능적이라던가 여러가지 면에서 큰차이는 없습니다. 다만, 차이점이 있다면, Quick Office는 세로로 스크롤해서 페이지를 넘기는 타입이고, Documents to Go 는 가로로 스크롤해서 페이지를 넘기는 차이 정도 입니다.

이번엔 PDF 파일을 사용시의 모습입니다. PDF 로딩시간은 Dovuments to GO가 더 빠릅니다만, 초기 로딩의 차이 정도이고 페이지 하나하나를 따지면 비슷합니다. 보다 잘보이는 것은 Quick Office 쪽이더군요.

Quick Office PDF

 

Quick Office PDF

 

Documents 2 Go PDF

 

Documents 2 Go PDF

화면을 비교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상대적으로 Quick Office 쪽이 화면에 꽉찬 모습으로 보여줘서 좀 더 보기가 좋습니다. Quick Offce는 페이지에 맞추거나 너비를 기준으로 정렬이 되어 문서를 읽는 입장에서는 보다 편리합니다.
Documents 2 Go의 경우엔 PDF 뷰어로서는 다소 부족하긴 한데, 한가지 특이한 기능이 있습니다.
Word Wrap 기능이라고 해서 PDF 파일의 레이아웃을 무시하고, Word 처럼 보여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레이아웃이 깨어지긴 하나 글자들은 보다 선명하게 보여주며 Word 처럼 구문안에 있는 단어나 문장을 복사할 수 있습니다.

Documents 2 Go PDF

 

Documents 2 Go PDF Word Wrap

 

이런 모습으로 되는군요.

이상으로 안드로이드를 이용해 문서작업이 가능한 앱 두종을 살펴 보았습니다. 하나는 국내 출시 모토로이에 번들로 들어 있고, 아이폰 유저들에 의해 평이 좋았던, Quick Office 제품의 안드로이드 버전이고, 나머지 하나는 Palm 시절부터 유명했던 Documents To Go 라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Quick Office도 어서 안드로이드 용으로 완성된 오피스 프로그램으로 발매가 되기를 바랍니다. 일당은 현재로서는 안드로이드에서 가장 강력한 문서도구로는 Documents To Go가 있다는 정도 외에는 말씀 드리기 어렵겠네요.
PC에서 작업한 워드 문서인 .doc 혹은 .docx의 경우 양쪽다 문제 없이 읽을 수 있습니다만, Documents To Go를 통해서 작성한 .doc의 경우엔 Quick Office에서 읽지 못하는 단점이 존재하더군요.

일단은 전 Documents To Go 를 메인으로 사용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제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급하시면 구입을 하셔서 사용을 하시되, Quick Office 도 장점이 많으니 완성된 버전의 문서도구(수정및 작성이 가능한) Quick Office가 나오는 것을 보고 두 제품을 잘 비교해 보시고 마음에 드는 제품을 사용하셨으면 좋겠네요.

오늘은 이만 줄이겠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gookjin

    안녕하세요...올려주신글은 잘보았습니다.
    전 지난주에 업무용(엑셀-견적서작업) 도움이 되고저 삼성의 안드로이드폰을 구매했습니다. 직원의 권유로 말입니다
    하지만 엑셀파일을 볼수는 있지만 수정이 되질안아 무지 답답하던중 인터넷을 돌아보다보니 님의 글을 읽게되었습
    니다..."혹"연락가능하시면 연락좀주세요[010-5429-4400],부탁드립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0.05.11 16:04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미래

    상세한 설명 너무나 감사합니다.
    완벽하게 이해했네요...

    2010.07.24 21:21 [ ADDR : EDIT/ DEL : REPLY ]
  3. 윤민식

    pc에서 작성한 엑셀파일에서 sheet가여러장 있는데 그걸 documents to go에서 여러시트를 어떻게 보는거죠?

    2010.12.24 22:00 [ ADDR : EDIT/ DEL : REPLY ]
    • 답변을 드리고 싶은데 연락처가 없네요...
      Documensts to Go를 실행시킨 후에 메뉴-View-Worksheets를 누르면 탭을 고를 수가 있습니다.

      2011.02.02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4. 성된 것 In every year, at least they get one job with a long duration, that's a nice reputation for a new comer in this section. They can be one of developing team of the year.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mbina frigorifica, do you?

    2012.07.03 19:57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2. 1. 21:54
지금 국내에서는 모토로라의 첫 안드로이드 폰인 MOTOROI 런칭과 관련하여 소식이 많습니다.

심지어는 각종 루머까지도 존재했었습니다.

헌데 저는 키보드가 빠진게 아쉬웠지요. 

헌데 이번에 모토로라의 마일스톤(제품명-미국 출시명 드로이드)를 입수하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만져 보니 매우 만족스럽기 그지 없네요..^^

일단은 제품 사진을 올려드려 볼까 합니다..^^



마일스톤의 박스와 함께온 인비저블 실드입니다. 전체적으로 폰을 감싸주기는 하는데 액정을 만지는 감을 많이 둔하게 만들더군요.


박스를 세워서 한번 찍어 보았습니다. 사진이 정말 형편없군요..ㅡ_ㅡ;;

카메라가 없어서 엑스페리아로 찍으면서 렌즈부를 제대로 닦지 않고 찍었더니....


상자를 위로 열면 이렇게 마일스통이 고개를 빼꼼~~ 하고 내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위를 덭고 있는 종이를 열면 완전한 모습을 드러내 주는군요..^^


전체 구성품 사진입니다. 간단한 퀵가이드와 미디어 링크 관련핸 디스크, 폰, 배터리 마이크로 USB 씽크 충전 케이블, 그리고 케이블을 이용해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가 있는데 제가 입수한 제품은 UK용인지라 국내에서는 변환 어댑터를 꼽지 않으면 사용이 불가능하여 바로 봉인모드로 들어갔습니다.^^


이제 미끈한 본 모습을 공개합니다..^^ 아직 최초 액정 보호지를 벗기기 전입니다. 키들에 대한 설명이 아주 간략하게 그림으로 나와 있습니다..^^


사진이 너무 마음에 안들어 카메라를 챙겨서 다시 구성품을 찍어 보았습니다. 보시다시피 충전기는 변환 어댑터 없이는 국내 사용이 불가합니다. 인가 전압은 100V~240V인지라 이상없이 사용가능합니단 일단 국내 콘센트에는 꼽히지 않습니다.
그리고 위에서찍은 사진에 미쳐 출현하지 못한 이어폰이 나와 있군요..^^


USIM 카드를 넣어서 부팅한 후에 잠시 만져보다 찍은 사진입니다. 깔끔하고 이쁘단 느낌이 드는군요..^^
전체적인 사용 느낌은 나중에 다시 올려보겠습니다.


대략적인 두께 사진인데 뒤에 볼록 튀어 나온녀석은 제가 메인으로 사용중인 Sony Ericsson의 Xperia X1i입니다.




전체적인 키보드 사진을 찍어볼랬더니 형편없이 흔들렸군요. 삼각대 없이 수직으로 찍으려니 많이 힘들었나 봅니다.

일단은 이번엔 모토로라 마일스톤을 중심으로 찍은 사진이고 멀지 않은 시점에 엑스페리아와의 비교 사진도 올려보겠습니다.

2010/02/03 - [Smart Phone/Androdid] - The First Android Phone MOTOROI in Korea By Motorola-국내 첫 안드로이드폰 모토로이 실물체험기
2010/02/03 - [Smart Phone/Androdid] - First Android Phone MOTOROI in Korea vs Milestone By Motorola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Thank you. I like the idea so much just because it applies universally for everyone who is willing to learn.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rtes de cabelo 2012 feminino, do you?

    2012.06.20 23:2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