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Phone/Androdid2010. 3. 13. 14:52

오늘 안드로이드 관련 행사가 부산 신세계 백화점에서 있는 것은 아시죠?

그래서 그곳에 있는 모토로라 분들을 바쁘신 와중에 납치해서, 잠깐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테스트폰으로 안드로이드 2.1로 업데이트 된 모토로이를 가지고 계시더군요.

UI 상의 큰 변화는 없습니다. 다만 좀 빨라진 감이 있고, 오래 만져보진 못했지만 많이 부드러워졌다는 느낌이 강하더군요.

3G 네트웍 연결로 기본 브라우저로 인터넷 연결하고 검색해서 지도를 띄우고 검색해보니 Wi-Fi에 거의 준하는 속도가 나옵니다.
현재 구글맵 3.4.0 이 올라가 있어 4.0.0.에 대한 건의는 해두었습니다.

장기적으로 만져보지는 못해서 배터리 문제 등은 확인 할 수 없었고, 앱도 되는대로 깔아 보지 못해서 2.1에서의 메모리 문제는 확인은 힘들었습니다만, 기대는 해볼만 한 듯 합니다.

티맵은 구글맵과 별도로 들어가 있으며, 티스토어와 멜론 프로그램이 프리로드 되어 있습니다. 오브제의 경우는 테스트 버전의 2.1 이라 그런지는 알 수 없지만, 현재는 설치되어 있는 것이 아니고 티스토어를 통해 설치되도록 링크가 되는 방식이었습니다.
확실하지는 않지만 볼링 게임도 하나쯤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대략 3월 25일 쯤 업데이트 될 예정이라고 하시는데 상황에 따라 더 빨라질 수도 있답니다. ^^

그리고 추후 출시될 모델들은 2.1로 나올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아, 2G 통신망을 쓰는 안드로이드도 나올 예정이랍니다.

PS 사진은 찍어 두었지만 요청에 의해 업데이트 되는 시점에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왕ㅋ굳 발빠른 소식 감사합니다.
    트윗에 보니까 모토로이 메모리 문제도 업그레이드로 해결해 준다고 하더군요.
    이제 제대로 쓸맛이 나겠군요, >ㅂ<

    2010.03.13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전 지금도 충분히 좋다고 생각해요..^^
    조금만 신경쓰면 좋은 제품인데 너무 호도되는 것 같은게 안타까워요.,^^

    2010.03.13 15: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네 맞아요. 저도 충분히 잘쓰고 있는데..
    유저분들이 너무 과민반응 보이셔요.
    메모리 문제는 그렇구요. ㅎㅎ

    스마트 폰 처음 사용하시던 분들이
    이전에 쓰던 핸드폰의 기능을 찾으시다 보니
    왜 이렇게 설정이 안되냐고 불평하시는 분들도 많았구요.
    그건 스마트폰이 다 그런데 말이죠. ㅎㅎ
    그렇다고 "다 그래를 뒤집을" 수도 없고 말이죠 ㅋㅋ

    2010.03.13 15: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 말입니다.
      그래도 WM 폰 시절에 비하면 정말 스마트해지고 정말 쉬워졌다고 느끼는데.....
      처음 접하시는 분들은 아직은 그렇게 느끼시지 않나봐요.

      2010.03.13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4. 성된 것 I think the picture are taken with a right position and enough lighting. It doesn't looks like in the night shot.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vintage clothing stores atlanta ga, do you?

    2011.11.04 18:48 [ ADDR : EDIT/ DEL : REPLY ]
  5. 성된 것 I saved your site from cuil and it is marvellous. Thank you real some for distribution specified an informatory aeronaut!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best songs of 2012, do you?

    2012.07.03 20:32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3. 9. 11:46
PC용으로도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귀여운 판다곰이 인상적인 앱이지요.
전체적으로 이쁘다는 평이 많은 제품입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재미있는 제품이기는 합니다만, 다소 어중간한 포지션이라고나 할까요?
헌데 제가 비교한 3종의 제품을 전부 함께 생각한다면, 오히려 가장 강력한 툴중의 하나입니다.

간단한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제가 테스트한 3종의 App중에서는 무료버전일때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제품입니다.

일단 Seesmic을 한번 살펴보도록 할까요?

 
 


트윗 계정을 두개 이상 사용하는 분들께 다소 편리하고 유리할 듯한 옵션인데 Default 계정을 별도로 설정해 두지 않는 한 처음 실행을 하게 되면 최초 화면이 계졍선택화면입니다. 위에 첫번째 버튼이 타임라인이고 리프레쉬 버튼이 바로 상단에 있습니다. 두번째 버튼이 멘션입니다.

 
 


세번째 버튼이 DM 버튼이고 세번째 버튼이 프로필입니다. 마지막 버튼에서 메뉴 버튼을 누르면, 팝업 메뉴가 떠오릅니다.
TweetCasterTwidroid와 달리 종료 버튼은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실 많은 앱들이 종료 버튼이 별도로 없이 백그라운드로 넘어가는 제품이 많기는 한데, 개인적으로는 종료 버튼을 가지고 있는 앱들이 다소 호감이 더 가더군요.

 
 


그리고 팝업 메뉴에서 Compose 메뉴를 선택하면, 140자 밖에 되지 않는 트윗 창치고는 거대한(?)입력창이 실행됩니다. 그리고 리스트 화면에서 제가 설정한 리스트나 저를 팔로잉하는 분의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설정창에 들어가면 TweetCaster와 달리 Twidroid처럼 잔뜩 설정창이 나옵니다.

 
 


트윗 타임라인에 보이는 트윗의 양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최대 설정량은 Twidroid 보다 적지만 다양하게 설정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그다음에 네가지 크기로 글자 크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URL Short나 사진 서비스 등의 다양한 서비스 설정이 가능합니다.

 
 


사진 설정도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디오 설정의 경우엔 무료 버전에서도 유투브 계정 연동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TweetCaster는 지원하지 않고, Twidroid의 경우엔 유료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Short는 3종류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저도 트윗 초보라 각각의 URL Shortening 서비스의 장단점은 모르지만, 해당 트윗으로 글을 작성시에 긴 URL을 줄여주는 기능으로만 알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전편의 Twidroid에 대한 포스팅의 정식 URL은 http://conshin.tistory.com/121 이지만, 트윗으로 올라간 URL shortening을 거치면, http://durl.me/cs8g 로 줄어들게 되어 140자 밖에 안되는 트윗의 글자수를 상당히 줄일수가 있지요. 주소가 길어지면 길어질 수록 유리하니까요. ^^

 
 


유투브 계정을 사용해서 동영상 링크가 가능한 만큼 설정에서 계정 입력이 가능합니다. 무론 트윗 자체에서 동영상이 첨부는 안될테니 당연히 링크 연결로 동영상 이용이 가능하겠지요. 이부분도 Twidroid의 경우 유료버전만 가능한 기능이로군요. 제가 위에서 다소 어중간한 포지션이지만 무료 버전중에서 가장 강력한 기능을 가졌다고 한 이유를 아시겠지요. Notification 메뉴 설정에 들어가면 트윗, 멘션, DM 등 어떤 메세지에 대해서 알림을 설정할 것인지, 혹은 얼마나 자주 트위터를 확인해서 새로운 메세지를 확인 할 것인지, 알림시 램프와, 소리를 사용할 것인지 사용한다면 소리는 어떤 것을 사용할 것인지 등을 설정이 가능합니다.

기본적으로 트위터를 잘 활용하기 위해서 사용될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앱에서의 기본적 사용법은 동일하나 앱마다 특성이 다양해서 개인의 취향이 가장 크게 작용하는 점이 되지 싶습니다.

이번회까지 제가 인기도가 높은 3종의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앱을 나름 분석해 보았는데, 아무래도 제가 트윗 자체에 대해 잘 모르다보니 거의 트윗용 앱들의 각 다른 점만을 단순 나열로 비교한 수준이 되고 말았네요. 다음번에는 좀 더 트윗 자체를 좀 더 배우고 활용해서 본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부분들을 올려보아야 겠습니다. ^^

봄이 되었지만 아직 꽃샘추위가 강하네요. 건강들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2010/03/07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 TweetCaster
2010/03/08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Twidroid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art Phone/Androdid2010. 3. 8. 01:28
제가 TweetCaster와의 사이에서 몹시 고민을 했던 안드로이드 유저분들이 매우 호평하던 앱입니다.

첫인상과 달리 조금 사용해 보니, 나름의 장점이 매우 많은 제품이더군요.

하지만 제한 사항도 동시에 많이 가지고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일단은 Twidroid는 첫인상은 TweetCaster에 비해 심심하다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일단 제 안드로이드는 Tweetcaster를 위주로 사용을 하기 시작했었는데, 기왕 이렇게 된거 제대로 비교해보자고 사용해 보니, 심심함 보다는 심플함이었고, 기능이 매우 막강한 것이 많더군요.

 
 


Twidroid의 기본 타임라인입니다. 두번째 아니콘을 누르면 바로 트윗을 할 수 있는 칸이 생성되는데 특이한 것이 첨부 파일을 넣을 수가 있네요.^^ 세번째 버튼은 저에게 온 멘션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네번째 버튼은 DM 으로 연결되는 버튼이구요. 다섯번째의 돋보기 모양은 트윗에서 사람 찾기 기능이네요. 메뉴키를 눌러서 메뉴를 열어보면, 사진과 같은 모습이 나옵니다.

 
 


이 사진은 메뉴에서 more를 선택했을 때 나오는 화면으로 TweetCaster와 마찬가지로 종료 버튼이 있는 것이 너무 마음에 듭니다. 두번째 사진은 개인프로필로 갔을 때 메뉴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부분인데, 개인 프로필화면에서 세부적인 면을 보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TweetCaster가 더 편한 것 같습니다. 별도 팝업 메뉴가 없어도 되니까요. 프로필에서 more 버튼을 누르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오는데 Friends가 Follow 하고 있는 사람이고 Follower는 저를 팔로우 중인 사람들입니다. 처음에 TweetCaster와 달리 People 관련 메뉴가 없어서 한참을 고민하고 찾아 해메었지요.

 
 


제가 따라가는 사람들 Friends 메뉴의 사람들이고, 두번째가 저를 따라오는 분들입니다. 
그럼 이제 Twidroid의 설정을 한번 살펴봅시다. 위로부터 계정설정, 알림설정, 폰트크기, 한번에 보여줄 타임라인길이, 타임라인을 보여줄 때 마지막 화면을 기억하기,

 
 


트윗아이디가 아닌 프로필에 들어있는 이름으로 표시하기, 새로운 트윗쓰기 버튼 숨기기, 리프레쉬 버튼 숨기기, 사진서비스 설정, 사진 품질 설정, 짧은 주소설정, 짦은 주소중 Bit.ly 계정과 API 설정, 모든 링크를 짦은 주소로 만들기, 위치표시, 프로그램 실행시 새로고침, 자동완성기능, 트윗의 링크를 Twiroid로 열기, enter누를때 등록하지않기, 프로필 이미지 보지 않기,

 
 


캐쉬파일을 SD Card를 활용하기, 프로그램에 관하여 등입니다. 세부사항을 보면, 폰트크기는 세종류, 타임라인에서 한번 보여줄 트윗 숫자는 50개부터, 250개까지 설정이 가능하고(한 화면이 아니라 한번 리프레쉬 했을때 다운받아 있는 길이를 의미합니다.)

 
  


사진연결 서비스는 어떤 곳을 사용할 것인지, Twidroid로 사진을 볼때 사진 품질은 어떻게 하실 것인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친절하게 연결방법에 따라 어떤 것이 적당한지를 설명해 두었더군요. 짧은 링크 주소 서비스도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물론, 무료버전에서는 Bit.ly 서비스와 연동만 보장합니다. 동영상 링크등도 오직 유료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이부분은 Notification 설정부분입니다. 설정시 자동으로 가져오는 시간은 2분부터, 하루에 한번까지 인데, 가장 적절하다고 예상되는 15분,30분, 1시간, 12시간, 하루에 한번 등에 *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배터리와 트윗으로 사람들과의 교류를 고려한 시간체크라고나 할까요.

 
 
 


설정메뉴들을 보면 TweetCaster에서는 오직 소리로 알리느냐 마느냐만 선택이 가능하지만, Twidroid에서는 원하는 소리를 골라서 설정할 수도 있습니다.

사실 리뷰를 위해 비교해가며 사용해보니 Twidroid 는 매우 강력한 기능들을 지원합니다. 하지만 슬프게도, 대부분의 강력한 기능들이 자체 무료버전이 아닌 프로버전을 구매해야만 사용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더군요.
그리고 자꾸보니 심플한 디자인이 깔끔한 느낌을 전해주어 은근히 끌리더군요. 다음시간에는 Seesmic TwitterApp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사실 3종을 동시에 비교하려니 너무 심한 스크롤 압박이...^^

조만간 저도 동영상 리뷰라도 준비해 보아야겠어요..^^

2010/03/07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 TweetCaster
2010/03/09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 Seesmic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art Phone/Androdid2010. 3. 7. 22:54
여러분은 Twitter, 사용하시나요?
제 경우, 트위터 계정은 만든지 오래 되었었지만, PC를 통해서는 사실상 트윗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것이 마일스톤을 사용하면서 부터 요즘 시쳇말로 트윗질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트위터 같은 마이크로 블로그는 제가 느긋하게 글을 쓰고 그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의 덧글 하나하나에 목마르지만, 의연한 척(?) 조용히 글을 올리고 있는 블로그와 달리, 좀 더 빠르고 강한 소통을 요구합니다.

제 블로그야 저 혼자만의 이야기도 마음껏 올리고, 저 혼자만의 생각 같은 것도 올려두고는 가끔 들어와 제 생각을 되새겨보거나, 그 땐 그랬었지...하면서 추억에 젖기도 하는 그런 공간이라면, 트윗같은 마이크로 블로그는 가끔 혼자만의 짧은 생각을 그때 그때 올려도 보지만, 주로 등록된 많은 분들과 서로 대화를 나누고, 같은 주제에 대해 수다도 떠는, 약간은 채팅과 가까운 재미가 있더군요. 그래서 말을 할 시기를 놓치거나, 뜬금 없는 이야기를 해버리면, 다소 뻘쭘(?) 해지는 순간도 찾아오곤 합니다. ^^ Thread로 펼쳐지는 트위터의 이야기들을 Time-Line이라 지은 것은 정말 대단한 Nameing Sense 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더군요.

그럼 사설은 이만하고 오늘의 메인 요리를 꺼내 놓도록 하겠습니다. ^^

제가 안드로이드 폰을 이용한 트윗을 시작하게 된 것은 TweetCaster라는 앱을 통해서 였습니다. 간단하고, 의외로 평도 좋고 해서, 단말기를 이용한 첫 모바일 트윗의 시작은 TweetCaster 였습니다.

당시 마켓에서 평이 좋고 안드로이드용으로 평이 좋은 앱은 TweetCaster와 Twidroid 였습니다만, 첫인상에는 Twidroid는 뭔가 평볌해 보이고 그렇게 편리해 보이지 않아서, TweetCaster를 사용하게 되었었지요.

TweetCaster는 일단 보기에 이쁩니다. (이부분은 개인적인 주관이지요.)

 
 


프로 버전이 아닌 프리 버전에서 이렇게 두가지 방식의 테마를 사용이 가능합니다. 말풍선 방식이라 눈에 보다 쉽게 드러난다는 점이 개인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드는 부분입니다.

그럼 세부 설정들을 살펴 보도록 할까요?

 
 


설정 메뉴들입니다. 테마 설정은 위에서 말씀 드렸고, 이제 세부 메뉴들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요?
이건 맨 아래 있는 알림(Notification) 설정과 관련된 창입니다. Notification Bar (이하 알림표시줄)에서 자동으로 트윗이 된 결과가 표시되는 부분들이지요. Background Notification의 경우엔 트윗 앱을 백그라운드로 안돌리고 종료하더라도 백그라운드로 활동하면서 확인하도록 하는 옵션입니다. 그다음에 있는 것들은 어떤 항목이 업데이트 되었는지를 표시할까 입니다. 제일 위는 일반적인 트윗, 제가 팔로잉 하고 있는 사람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면 나타내주도록 하는 부분이구요. 두번째는 멘션, 저에게 말을 건 사람의 트윗을 의미합니다. 세번째는 DM(Direct Message) 인데, 쉽게 생각하시면 귓속말 같은 기능 같은거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DM은 자신을 팔로잉하고 있는 팔로워들에게 사용이 가능한데, 제대로 활용하시려면 서러 팔로잉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용이 가능하시겠지요.

 
 


각 세부 설정들을 누르면 세부 설정이 나타납니다. 이부분은 다른 사람이 올리는 경우가 아닌 제가 TweetCaster를 통해서 트윗을 날릴 때 되는 설정들이죠. 다양하지 않고 단촐한 메뉴들이 설정이 됩니다. 세번째 사진의 경우는 제가 링크가 있는 트윗을 보고 트윗을 눌렀을 때 사용되는 메뉴로 기본으로 행할 수 있는 메뉴들입니다.

 
 


폰트 사이즈이죠. 전 그냥 노멀로 해둡니다. 그런데 눈에 잘 안보시면 키우시면 얼마든지 많이 키우실 수가 있지요..^^
두번째는 자동으로 트윗을 확인하고 가져오는 시간인데 30초부터 30분까지 설정이 가능합니다. 당연히 트윗을 확인하는 시간이 짧을수록 배터리 사용시간은 줄어들겠지요.

 
 


좌측사진부터 트윗, 멘션, DM 창입니다. 밑에 메뉴들은 메뉴 버튼을 눌러서 일부러 띄워놓은 설정창입니다.

 
 


별표는 Favorite 기능인데 책갈피 같은 기능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트윗이 지나치게 많으면 나중에 찾기가 몹시 힘들지요. 그래서 표시를 해두고 여기서 해당 트윗을 찾아서 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리스트는 제가 리스트를 하거나 저를 리스트에 넣으신 분들의 목록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필터에서 확인해서 설정할 수가 있지요.

 
 

위의 사진의 필터에서 제가 만든 리스트를 선택해서 그중의 tech 폴더로 들어가게 되면 해당 리스트의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들을 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마음에 드는 부분인데 메뉴에서 피플을 고르면 PC에서 볼때처럼 제가 팔로우하는 사람 저를 팔로우하는 사람들을 확인하고 찾아보기가 쉽습니다.

 
 


MS 관련 정보를 위해 MS 공식 트윗을 눌러보면 해당 트윗의 프로필이 보이고, 해당 트윗 유저가 쓴 트윗들이 나타납니다. 오른쪽 상단에 있는 톱니바튀 모양을 누르게 되면 해당 트윗 유저에 대해 설정할 수 있는 창들이 나타납니다. 위로부터 멘션(말걸기) 언팔로우(따라가기 해제), 블록(해당 트윗유저 차단), 트위터에 스팸으로 보고, DM, 리스트에 넣기 등이 나오는군요.

이제까지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Twitter 툴인 TweetCaster에 대해서 간단히 살펴 보았습니다. 그럼 이제는 단점을 한번 이야기 해볼까요.

첫째 최초 로딩이 너무 느립니다. TweetCaster가 프로그램 중 최하단에 놓여 있거나, 완전히 종료하여 백그라운드 알림만 살아 있는 상황에서 알림이 떠서 알림창을 통해 실행하거나 별도로 트윗을 날리거나 확인해 보기 위해 앱을 실행시킬 때 상황에 따라 다소 다르긴 하나 2~3초정도 걸릴 때가 많습니다.

둘째, 사소한(?)에러가 많습니다. 프로버전의 경우엔 모르겠습니다만, 무료 버전의 경우 리스트에 넣기나 리스트에 있는 사람들을 관리/조정하기 위해서는 결국 에러가 나서 PC를 이용해 웹으로 들어가 처리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셋째, 광고창이 있습니다. 이부분이야 유료버전이 있는 상황에서 나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해 두었다는 점에서 어느정도 봐줄 상황일수도 있습니다만..^^ 물론 광고창을 끌 수도 있지만 꺼도 좀 있으면 다시 살아나고는 합니다. 때론 유용한 앱 정보도 뜨기는 해서 그냥 활용해 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안드로이드로 트윗을 할 수 있는 앱 중 하나인 트윗캐스터에 대하여 살펴 보았습니다. 다음회에서는 Twidroid에 대해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2010/03/08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Twidroid
2010/03/09 - [Smart Phone/Androdid] - Twitter Apps for #Android #androiduser #motoroi - Seesmic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Thanks. Maybe the price should be balanced with gov intervention,. The invisible hand "formula" doesn't work all the time.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rtes de cabelo 2012, do you?

    2012.06.29 00:47 [ ADDR : EDIT/ DEL : REPLY ]
  2. 성된 것 Never put off till tomorrow what you can do the day after tomorrow.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Toshiba Satellite Pro L300, do you?

    2012.07.03 20:15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3. 5. 12:42

전에 제가 올린 모토로이와 마일스톤에 대한 비교 체험기를 보신 적이 있다면 아시겠지만, 모토로이와 마일스톤에는 Quick Office라는 앱이 번들로 설치가 되어 있어, 다양한 형식의 문서를 어렵지 않게 읽을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폰 유저들이 매우 애용하는 문서도구라는 이야기를 들었었는데, 번들로 들어 있어서, 아이폰 유저인 제 지인이 번들로 들어 있다는 사실에 경각을 금치 못했었지요. ^^ 헌데, 슬프게도, Quick Office 라는 이 프로그램은 아직 안드로이드 용으로는 완벽하게 제작되지 않아서 파일 뷰어로의 역할 밖에는 해내지 못합니다. 아이폰용이 편집 및 작성이 가능한 반면, 안드로이드 용은 아직 뷰어 밖에는 되지 않지만, 이것도 유료로 판매되고 있답니다.

그래서 문서도구를 찾던 중, Documents 2 Go 가 안드로이드 용으로 포팅이 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DataViz 사에서 판매중인 이 Documents To Go 란 프로그램은 Palm 시절부터 있어 왔던 문서도구로 현재 블랙베리, PDA,WM(윈도우폰)폰 및 아이폰 용 앱으로도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물론 마켓에서 일반적으로 다운 받을 수 있는 버전은 무료인데 MS Word 및 Excel Viewer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오피스 2007 의 docx 및 xlxs도 지원합니다. 하지만 유료 버전을 구매하시면, PDF 및 PPT, PPTX 파일을 모두 읽을 수 있고, 작성 및 수정도 가능합니다.
조금 더 다양한 정보 및 지원 제품을 확인하시고 싶으시면 http://www.dataviz.com/ 을 방문해 보시면 될 듯 합니다.
원래 $29.99인데 현재는 $19.99 불에 판매중이더군요.

개인적으로 아주 오래전부터 존재하던 문서 도구라는 점에서 다소 UI가 달라졌지만 친숙하기도 하고, 나름의 신뢰도가 생기기도 했고, 현재로는 오피스 파일을 보고 작성하는 프로그램에 다른 선택이 없어서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19.99...ㅠ.ㅠ

다음달 카드 값에 환율 크리를 좀 맞긴 하겠지만, 무척이나 만족스럽기에, 그냥 맘 편히 쓰렵니다...ㅠ.ㅠ

그럼 이 Documents 2 Go 와 Quick Office를 한번 비교해 볼까요? 


두가지 제품의 아이콘입니다. 마일스톤의 경우 Quick Office가 히든 파일로 실행이 되어 메일 등으로 첨부 파일을 볼 때나 File Explore 등의 앱으로 내부 파일을 볼때만 동작하지 실행 아이콘이 드러나 있지 않습니다만, 모토로이는 실행 아이콘도 외부로 꺼내 놓았더군요. 블라인드 처리된 부분은 나중에 공개를 위한 커튼이라고나 할까요..^^

Quick Office를 아이콘을 눌러 실행시키면 아주 잠깐 로딩화면이 뜹니다.

 

Quick Office의 파일 구조에 대한 뷰어의 시작입니다.

 

Documnets2Go는 로딩화면 없이 이 화면이 나옵니다.

 

Documnets2Go의 Landscape 모드입니다.



두 프로그램의 실행화면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파일을 찾는 모습을 한번 보도록 할게요. 언제나처럼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SD 카드나 최근 열어본 문서 중 어디로 들어갈 지를 고를 수 있습니다.

 

SD 카드에 파일이 있으므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DOC 및 DOCX 파일의 아이콘입니다.

 

PPTX 아이콘의 모습이 보이네요.

 

PDF 파일의 아이콘이 보이지요?



위의 사진들은 Quick Office를 통해서 본 파일들과 아이콘들 입니다. Quick Office의 장점이라면 한번에 원하는 파일이 있는 곳에서 문서 형식에 상관없이 찾을 수 있다는 것이겠네요. 최근 문서들을 지원하는 것도 좋구요.

이번엔 Documents 2 Go의 파일 보기를 살펴보겠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Documents2Go는 문서형식을 처음부터 분류해 놓았습니다.

 

지금 나타나는 파일들은 제가 작성했거나 읽어본 최근 파일들입니다.

 

전사진에 있는 오픈 파일즈를 통해서 SD 카드에 보관되어 있는 문서파일들을 보는 겁니다.

 

오피스2007의 PPTX도 분명하게 지원합니다.

 

PDF 파일을 볼 수 있는 화면입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Documents 2 Go의 경우엔 Word to Go, Sheet to Go, Slideshow to Go, PDF To Go 와 같이 가각각의 문서 형식에 따라 나뉘어 있으며, 각각의 메뉴로 들어가 해당하는 파일 형식에 맞는 문서들만 찾을 수가 있습니다.

여기서 두 프로그램의 특성에 따른 장단점이 나타납니다.

일단 파일 이름을 모르거나, 형식을 모르는 경우엔 Quick Office 가 정해진 폴더에 들어가기만 하면 다양한 포맷의 문서를 확인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에 Documents 2 Go의 경우엔 정해진 파일 형식을 알 경우 해당 파일 형식 외의 파일들은 모두 숨김 상태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문서 파일만을 빠르게 비교/대조하여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Quick Office의 경우 아직 완성된 상태가 아니라 제 능력을 다 발휘 하지 못하고 있지만 일단은 Documents 2 Go 쪽이 문서 수정 및 작성이 가능하다는 면에서 현 시점에서의 문서 도구로서의 우월성은 Documents 2 Go 가 한 수 위라고 할 수 있겠네요.

개인적으로는 Quick Office 보다 Documents 2 Go가 더 마음에 드는 이유는 모토로이의 부러운 점이 하나 줄었다는 것이...^^a.... 물론 이것은 반쯤 농담이 섞인 진담입니다.^^

그리고 제 경우 사실 보는 것만으로는 Quick Office가 더 좋은 면도 있습니다. 이유는 아래의 사진들을 보시면 알 듯 합니다.

Qucik Office 에서는 문서 파일의 레이아웃이 거의 깨어지지는 않습니다.

 

Documents2Go 에서는 폰트 크기가 커서 가독성은 좋아 집니다만 글의 레이아웃이 깨어집니다.

 

Qucik Office의 가로 모드 화면입니다.

 

Documents2Go의 가로화면입니다.

 

실제로 문서를 작성하는 작업으로는 글자가 큰 편이 좋기는 합니다만, 문서의 전체적 레이아웃을 볼 때는 폰트가 작아지더라도 원문서의 레이아웃이 깨지지 않는 것이 필요하긴 합니다만, 이 점은 개인의 선호도에 따라 선택을 맡기겠습니다.

다음은 PPT 파일을 보도록 할까요? 두 제품 다 PPTX 를 완벽히 지원합니다.

Quick Office ppt

 

Quick Office ppt

 

Documents 2 Go ppt

 

Documents 2 Go ppt



두 제품에서 PPT 관련해서는 성능적이라던가 여러가지 면에서 큰차이는 없습니다. 다만, 차이점이 있다면, Quick Office는 세로로 스크롤해서 페이지를 넘기는 타입이고, Documents to Go 는 가로로 스크롤해서 페이지를 넘기는 차이 정도 입니다.

이번엔 PDF 파일을 사용시의 모습입니다. PDF 로딩시간은 Dovuments to GO가 더 빠릅니다만, 초기 로딩의 차이 정도이고 페이지 하나하나를 따지면 비슷합니다. 보다 잘보이는 것은 Quick Office 쪽이더군요.

Quick Office PDF

 

Quick Office PDF

 

Documents 2 Go PDF

 

Documents 2 Go PDF

화면을 비교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상대적으로 Quick Office 쪽이 화면에 꽉찬 모습으로 보여줘서 좀 더 보기가 좋습니다. Quick Offce는 페이지에 맞추거나 너비를 기준으로 정렬이 되어 문서를 읽는 입장에서는 보다 편리합니다.
Documents 2 Go의 경우엔 PDF 뷰어로서는 다소 부족하긴 한데, 한가지 특이한 기능이 있습니다.
Word Wrap 기능이라고 해서 PDF 파일의 레이아웃을 무시하고, Word 처럼 보여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레이아웃이 깨어지긴 하나 글자들은 보다 선명하게 보여주며 Word 처럼 구문안에 있는 단어나 문장을 복사할 수 있습니다.

Documents 2 Go PDF

 

Documents 2 Go PDF Word Wrap

 

이런 모습으로 되는군요.

이상으로 안드로이드를 이용해 문서작업이 가능한 앱 두종을 살펴 보았습니다. 하나는 국내 출시 모토로이에 번들로 들어 있고, 아이폰 유저들에 의해 평이 좋았던, Quick Office 제품의 안드로이드 버전이고, 나머지 하나는 Palm 시절부터 유명했던 Documents To Go 라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Quick Office도 어서 안드로이드 용으로 완성된 오피스 프로그램으로 발매가 되기를 바랍니다. 일당은 현재로서는 안드로이드에서 가장 강력한 문서도구로는 Documents To Go가 있다는 정도 외에는 말씀 드리기 어렵겠네요.
PC에서 작업한 워드 문서인 .doc 혹은 .docx의 경우 양쪽다 문제 없이 읽을 수 있습니다만, Documents To Go를 통해서 작성한 .doc의 경우엔 Quick Office에서 읽지 못하는 단점이 존재하더군요.

일단은 전 Documents To Go 를 메인으로 사용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제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급하시면 구입을 하셔서 사용을 하시되, Quick Office 도 장점이 많으니 완성된 버전의 문서도구(수정및 작성이 가능한) Quick Office가 나오는 것을 보고 두 제품을 잘 비교해 보시고 마음에 드는 제품을 사용하셨으면 좋겠네요.

오늘은 이만 줄이겠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gookjin

    안녕하세요...올려주신글은 잘보았습니다.
    전 지난주에 업무용(엑셀-견적서작업) 도움이 되고저 삼성의 안드로이드폰을 구매했습니다. 직원의 권유로 말입니다
    하지만 엑셀파일을 볼수는 있지만 수정이 되질안아 무지 답답하던중 인터넷을 돌아보다보니 님의 글을 읽게되었습
    니다..."혹"연락가능하시면 연락좀주세요[010-5429-4400],부탁드립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0.05.11 16:04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미래

    상세한 설명 너무나 감사합니다.
    완벽하게 이해했네요...

    2010.07.24 21:21 [ ADDR : EDIT/ DEL : REPLY ]
  3. 윤민식

    pc에서 작성한 엑셀파일에서 sheet가여러장 있는데 그걸 documents to go에서 여러시트를 어떻게 보는거죠?

    2010.12.24 22:00 [ ADDR : EDIT/ DEL : REPLY ]
    • 답변을 드리고 싶은데 연락처가 없네요...
      Documensts to Go를 실행시킨 후에 메뉴-View-Worksheets를 누르면 탭을 고를 수가 있습니다.

      2011.02.02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4. 성된 것 In every year, at least they get one job with a long duration, that's a nice reputation for a new comer in this section. They can be one of developing team of the year.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mbina frigorifica, do you?

    2012.07.03 19:57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2. 28. 00:52
이번에 모토로이가 출시된 이후 일부 유무선 공유기에서 Wi-Fi가 접속은 되나 인터넷 URL은 접속이 되지는 않는 문제가 발생하고는 했었습니다.

이에 관한 문제점을 레포팅하기 위해서 다양한 자료를 수집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문제가 일정하지 않아 다소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몇가지 테스트를 해보던 중, 어쩌면 해결이 될 수도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모든 제품에 적용해본 케이스가 아니기 때문에 무조건적으로 된다는 보장을 할 수는 없습니다만, 혹시라도 동일한 문제를 겪고 계시다면 한번 시도해보시기를 권장합니다.

일단은 이슈가 되었던, Anygate 공유기의 경우, 저도 모처에서 동일한 증상을 경험해 보았기 때문에 이리저리 테스트 해보던 중 해결안을 찾아내었습니다.


모든 공유기나 시스템이 그렇듯이 일단은 최신의 펌웨어로 업데이트를 해두시기를 권장합니다. 현재 제가 동일 문제를 경험한 장소의 anygate의 시스템 업데이트를 통해 현재 최신인 1.22 버전으로 업데이트 해두었습니다. 설정하기를 눌러 세부 설정을 들어갑니다.


여기서 전문가 설정을 클릭하여 설정창으로 들어갑니다.


현재 내부 네트워크 설정을 통해 이 공유기에서 사용중인 DHCP 사용범위를 확인합니다. 바로 다음 단계에서 이 DHCP 설정을 직접 입력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시간 관계상 DHCP에 관한 설명은 아래에 간단하게 메모해 두었습니다. IP 자동할당 기술이지요.  네트워킹을 전문으로 하시는 분이거나 네트워킹 관련 공부를 통해 좀 더 알기를 바라는 분이 아니시라면 이부분은 공유기 자체 설정을 그대로 따라서 사용하시기를 권장합니다. 현재 이 공유기의 DHCP는 192.168.10.100 ~ 192.168.10.200 입니다. 이 부분은 공유기에 따라 다를 수가 있습니다.


부가기능에 있는 첫번째 DHCP 고정할당 메뉴로 들어가서 모토로이/안드로이드폰의 Wi-Fi Mac Address를 입력합니다. 그리고 할당할 IP 주소를 위에서 보신 DHCP 범위내로 하나 정해주셔서 추가 하신 후에 적용 버튼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여기서는 예시로 192.168.10.101로 설정하였습니다.


혹시라도 MAC Address 가 어디 있는 지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팁을 드리면, HOME에서 Menu 버튼을 누트시고 설정을 선택합니다.


Wireless & networks 메뉴로 들어갑니다.


Wi-Fi Settings 으로 들어갑니다.


여기서 다시 메뉴 버튼을 누르시면 다시 팝업이 뜹니다.


여기서 Advanced로 들어가게 되면,



기타 세팅과 함께, MAC address 를 확인하신 후에


여기서 MAC 주소를 넣으시고 IP 주소를 DHCP 범위내에서 할당해 주시면


문제 없이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십니다.

이 문제를 해결해 보다보니 아마도 이런 문제가 있지 않았던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안드로이드 자체에서 DHCP 서버할당 범위가 다소 유동적이지 않거나, 특정 회사 공유기의 기본 세팅이 위에서 보는 바와 같이 다소 점프되어 설정되어 있어 안드로이드 쪽에서 DHCP 서버 할당에 시간이 걸려 사실상 Failure이 되는 경우라고 생각됩니다.

일단은 제가 문제가 발생한 Anygate 공유기에서 이러한 방법을 사용해 보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이 방법을 통해서 해결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 DHCP (Dynamic Host Configuration Protocol 의 약자) IP 주소를 자동으로 할당할 수 있게 하는 프롵토콜입니다. 따라서 클리이언트(PC, MAC, 노트북,PDA, 안드로이드 폰 등)는 부팅시 DHCP 서버에게 IP 주소를 요구하고 서버는 각 클라이언트에게 자신이 관리하고 있는 IP 주소를 분배해줍니다. 이러한 DHCP는 IP 주소의 효율적인 활용에 큰 효과를 가지고 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With the new day comes new strength and new thoughts.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2012 coiffure femme, do you?

    2012.04.25 16:26 [ ADDR : EDIT/ DEL : REPLY ]
  2. 성된 것 I equal how you indite.Are you newsworthy in a location instance communicator job?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Adidas Predator 2012, do you?

    2012.07.03 18:57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2. 23. 19:37
오늘 오브제 트윗을 통해서 오브제 서비스가 방송 취재를 받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링크를 타고 들어가 보던 도중 나름 깜짝(?) 놀랄 일이 있었습니다.

제가 작성하고 만들어 꾸며 놓은 오브제 페이지가 클로즈 업이 되더군요.

덕분에 기분이 묘~~ 하게 좋아졌습니다..^^

신기하기도하고 성장해 가는 오브제의 모습과 함께 하는 듯 해서 기분이 좋더군요.



대략 1분 20초 정에 나오는 키친테이블노블이라는 북카페에 대한 오브제 페이지가 제가 사진도 찍고 작성해서 편집해 놓은 곳입니다. 화면 가득 풀샷으로 클로즈~~업~~! ! !

사실 제가 좀 심적으로 힘든 일이 있어서 하루종일 일이 손에 안 잡히고 했었는데 기력도 많이 회복되고 도움이 되었습니다.

오브제와 안드로이드의 발전과 함께 저도 계속 성장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Write it on your heart that every day is the best day in the year.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Lego Star Wars 3 Psp, do you?

    2012.07.03 18:44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2. 22. 00:04

결국 3부까지 끌고 오긴 했습니다만, 참 난감합니다. ^^ 글을 많이 쓰면 사진이 적어지거나 보기 힘들어지고, 사진을 잘 보이게 하려니 글쓰기 힘들고, 저 또한 침대에 누워서 안드로이드로 서핑을 즐기다 보니 사진이 지나치게 많아지면 제한 사항이 많더군요.

그래서 부득이하게 이렇게 따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모바일과 웹이 연동되는 오브제 서비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전 이번에 오브제를 사용해 보고 엄청나게 재미있게 경험중이고, 그 가능성이 어마어마하다고 봅니다. 사실 조금 강한 어조로 이야기한다면 이번에 오브제가 잘만하면 적어도 한국내에서는 최고의 서비스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그 이유는 일단 저와 함께 오브제를 좀더 살펴 보시면서 생각을 함께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감히 구글의 버즈에 도전하고도 남을 것이라는데 한표를 던집니다.

먼저 그럼 구글의 놀라운 SNS(Social Network Servieces)인 버즈와 한번 비교해 보도록 할까요?

 


이게 현재 구글에서 서비스 중인 버즈의 모습입니다. 언제나처럼 크게 보시려면 사진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버즈는 트위터와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 나를 팔로우 하는 사람, 버즈에서는 내소식을 듣는 사람, 내가 소식을 전하는 사람이라고 표현이 되어 있습니다만.
왼편은 안드로이드에서 접속한 버즈 친구들의 모습과, 웹으로 접속한 구글 버즈의 모습, 오른쪽은 안드로이드에서 주변검색 기능으로 주변사람들의 이야기를 직접 보는 모습입니다. 사진이 너무 구려서 도저히 모르겠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지금 당장 구글에 접속하셔서 ,G-Mail로 들어가셔서 버즈를 활성화 시키셔서 확인해 보세요.
웹에서 접속시에는 주변 검색기능을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주변 사람들이 이야기한 내용이 확인은 되지만, 그뿐입니다. 내가 소식을 듣는 사람이 아니거나 내 소식을 듣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 사람을 확인할 방법이 없습니다. 그 사람이 기존 나의 G-mail 친구이며, 주소록에 있으며 버즈를 사용하고 있지 않다면, 서로가 서로를 검색하고 확인하는 것이 매우 제한적입니다. 물론 검색기능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아직 전세계적 버즈 사용자가 많지 않기 때문에 제한적이라는 것은 사실입니다.

여기서 오브제와 비슷한 점이 있지 않나요? 네, 버즈도 처음이고 오브제도 처음입니다. 그럼 여기서 오브제를 한번 보실까요?

  


오브제에서 제 오브제 홈에 접속하시면, 동일하게 오브제 모바일에서 접속해서 동일한 내용의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제가 방문했던 오브제나 선호 지역으로 정해놓은 오브제들도 확인이 가능하시고 바로 그 곳으로 접속하여 글을 남길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만든 오브제에서 동일하게 글타래로 묶여진 여러 글들 확인이 가능하시고, 사진상에서 확인이 가능하실지 모를겠지만, 오브제 웹에서도 동일하게 제가 글을 남기는 곳을 확인이 가능합니다. 오브제 웹 상단의 지도에 정확히 표시가 됩니다.
혹 제 오브제에 들어와 보신 분들이 있으신지 모르겠지만, 제가 자주가는 장소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들을 많이 올려 놓았지요.
그렇게 올린 글들이 제가 비공개로 하지 않는 이상, 제가 글을 올린 위치나, 제가 정한 오브제에 대한 정보를 오브제 웹에서도 동일하게 확인이 가능합니다. 바로 이점이 기존에 존재하는 AR(Argumented Reality-증강현실)과 SNS와의 가장 큰 차별화 입니다.

현재 아이폰 유저들이 많이 사용하고 계시는 레이어를 예를 들어 볼까요? Layer는 사실은 안드로이드 기반에서 시작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는 일반 상용 제품이 출시가 늘어나기 보다는 기존에 나와 있는 아이폰을 통해서 먼저 서비스가 되고 그만큼 전파가 되었습니다. 사실 저도 마일스톤에 레이어도 깔아서 사용해 보고 있습니다만, 상당히 제한적인 면이 많습니다. 기본적으로 한국 관련된 레이어가 거의 없지요. 물론 아이폰의 경우 레이어 엔진을 이용해서 iNeedCofee라는 앱등이 나오기는 했습니다만, 레이어 기본 필터로 제공되는 것은 아니지요. 그리고 기존 레이어를 사용해본 분들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주변에 우리집만 수집개가 잡힙니다..ㅡ_ㅡ;; 어디가 우리집일까요....쿨럭...

하지만 오브제는 이 부분을 아주 잘 처리했습니다. 기본적으로 레이어처럼 자신이 등록하는 오브제 들에 대해서 포인트제를 통해서 무분별한 등록이 아닌 신중하게 관리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였고, 사실 자신의 집이라던가 개인 사생활과 관련된 부분은 친구들 기준으로 공개 혹은 비밀로 관리를 가능하도록 해두었습니다.

안드로이드 핸드폰의 오브제모바일 서비스에서 설정->공개범위 설정을 이용해 설정이 가능하고,


오브제 웹에서는 설정->소유오브제->편집->오브제 공개 여부를 통해 설정이 가능합니다.


이런 부분들이 무분별한 증강현실이 넘쳐나는 것을 방지하면서 서비스의 질을 높여 줄 수 잇는 장치인 것입니다.

조금 말이 돌아 나왔습니다만, 오브제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증강현실과 SNS가 결합된 서비스라는 점이죠.

또하나 다른 서비스인 버즈나, 트윗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사진 첨부 등이 매우 자유롭다는 것입니다.

버즈는 사진이 등록이 가능 한 것은 웹서비스에서만 가능하고, 모바일에서 사진 첨부는 편법을 사용해서 buzz@gmail.com으로 전송하는 방법으로 사진이 가능합니다만, 모바일 버즈의 가장큰 장점인 위치정보 활용이 불가능합니다. 반면 트윗은 별도 앱을 통해서 지오태깅-위치 정보를 저장은 가능하지만 글자수도 140 자 구분이 있으며 사진등은 전부 외부 링크를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버즈는 각 서비스가 제한적으로 부분별로 따로 놀고, 트윗은 링크를 이용한 다른 과정을 통해서만 서비스가 가능하고...

하지만 오브제는 다릅니다.

바로 모바일에서 직접 글 작성시 사진 첨부도 가능하고 오브제 웹에서도 사진 첨부가 가능합니다.

 
 


제가 글을 올리려고 글을 열고 글쓰기 버튼 옆에 사진기 버튼을 누르시면, 앨범에서 사진을 올릴 것인지, 카메라로 바로 올리실 것인지를 전택합니다. 카메라를 선택해서 바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전환이 됩니다. 빨간색 소프트 버튼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이것은 구글 버즈-심지어 구글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인데도-에서도 지원되지 않는 기능이고, 트윗은 상상도 못 할 일이지요.

 
 


사진을 찍고 나면 오른쪽 아래에 작은 아이콘 형식으로 나타납니다. 글이 등록된 이후에 작은 아이콘으로 올라간 사진을 누르면, 안드로이드폰에서든, 오브제 앱에서든 커다란 사진으로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 사진에서 보시 듯이 덧글에도 동일하게 사진 등록이 가능합니다. 트윗의 팔로우 비슷한 개념으로 자신이 직접 글을 올릴 수도 있고, 덧글로 서로의 글을 읽을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트윗의 경우는 자신의 혼자 생각도 팔로워에게 드러나기 때문에, 너무 열심히 트위팅하시는 분들의 경우엔 다른 분들의 글들이 너무 빨리 사라져서 확인하기 어렵게 되는 경우가 생기기에 전 개인적으로 오브제의 방식이 더 마음에 듭니다.

오브제에는 개인의 홈 오브제와 소유 오브제 개념이 있습니다.

제 홈오브제입니다.

  

제 소유 오브제입니다.


이는 쉽게 말씀드리면, 엑셀의 경우 시트개념이고, 홈페이지를 예를 들면 게시판 메인 프레임 개념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그 세부적인 글타래는 각각의 게시물과 덧글이라고 생각하시면 이해가 쉬우실 겁니다. 그래서 오브제에서는 자신의 오브제와 글을 관리할 때 다양한 접근 방식을 지원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제가 덧글을 달거나 다른 분과 의견을 나누기 위해서 글을 남기실 때 해당 오브제 이용자(이하 오브지앙)의 페이지에 가서 글을 남기면 그 이후에 그분의 답글과 함께 제가 남긴 글의 경우 제 메인 홈 오브제에서 확인과 관리가 가능하고 제 소유 오브제로 가서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답니다.
기본적으로 홈 오브제는 모든 글이 다달리는 전체글보기라 생각하시면 될 듯 하군요.

지금까지 다소 정신 없는 저의 오브제 사용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오브제와 관련한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마무리 할까 합니다. 일단 오브제는 놀랍습니다. How Incredible~! ! ! 정말 꿈꾸던 세상이, 폰으로 들고 세상을 바라보면 세상의 정보가 내 손안에 들어와 내가 알 수 있게 됩니다.

그런데, 이 놀라운 세상이 저 혼자만의, 혹은 키위플만의 것이 아닙니다. 바로 여러분들, 오브제를 이용하시는 많은 오브지앙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SNS라는 것이죠. 오브제는 아직 시작입니다. 이는 안드로이드도, 버즈도 마찬가지입니다. 바로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거죠.

자신의 오브제에 사진과 기억을 남김으로써 그것이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혹은 나만의 기억이 소중하게 간직이 됩니다. 제주에 있는 분이 제 이야기를 들으시고 의견을 나눌 수 있고, 혹은 자신의 주위에 있는 오브지앙과  서로를 알게 되고 의기투합하여 소중한 만남의 자리를 만들 수도 있구요. 멋지지 않나요?
폰을 이용해서 자신과 다른 사람들, Social Network Services 지역사회 연결 서비스 바로 말 그대로 지역 사회 혹은 사회의 네트웍이 형성이 되는 겁니다.

그동안 전혀 모르던 사람들이 오브지앙이라는 테누리로 묶이게 되는 거죠. 생소하신가요? 아닙니다. 사실 우리의 모든 인간관계-인간네트워크는 처음엔 전혀 모르는 사람들로 시작이 되는 겁니다. 여러분의 친구들은 처음부터 알고 계시던 분들이신가요? 아니죠? 학교-직장-동호회 등을 통해 전혀 모르던 사람들이 서로를 알게 되는 겁니다.

그런데 오브제로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구요?
오브제 모바일도 좋고, 오브제 웹도 좋습니다. 자신의 관심지역 주변에 있는 오브지앙을 찾아보세요. 그리고 그 사람의 글을 보고 그 사람의 취향과 자신의 취향을 살펴보세요. 혹은 오브제 모바일로 주변 음식점에 평을 남긴 분을 찾아 그분의 오브제들을 살펴보세요. 오히려 우리가 오프라인에서 먼저 만나는 사람들에 대한 선입견 보다 더 진솔한 그 사람을 알게 될지 누가 아나요?

그래서 오브제는 증강현실을 통한 정보 제공의 능력과 함께 사람들을 이어주는 가교의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증강현실과 SNS가 합쳐진 오브제 서비스, 한국에서는 특히나 지원이 미약한 버즈 서비스나, 제한적인 서비스의 트윗을 능가하여 한국 최고의 서비스가 되기를 바라며, 나아가 안드로이드 폰을 시작으로 보다 다양한 플랫폼에서 오브제를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2010/02/20 - [Smart Phone/Androdid] - Ovjet (Argumented Reality) 사용기-1 설정하기 #android #motoroi #androiduser
2010/02/21 - [Smart Phone/Androdid] - Ovjet (Argumented Reality) 사용기-2 경험해 봅시다. #android #motoroi #androiduser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In some banks, there are a new saving program for children. It's a program without administration fee in charge. And the minimum saldo is fewer.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short bob hairstyles 2012, do you?

    2011.11.07 23:26 [ ADDR : EDIT/ DEL : REPLY ]
  2. 성된 것 I go to your website every once in a spell and I fair eff to say that I like your model!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most fuel efficient suv 2012, do you?

    2011.12.02 08:04 [ ADDR : EDIT/ DEL : REPLY ]
  3. 성된 것 They who dream by day are cognizant of many things which escape those who dream only by night.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2012 agenda herlitz, do you?

    2011.12.21 18:24 [ ADDR : EDIT/ DEL : REPLY ]
  4. 성된 것 Thanks for the information and great ideas. Keep on believing in your dreams and you will achieve success..good luck.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Window screen repair, do you?

    2012.04.23 03:48 [ ADDR : EDIT/ DEL : REPLY ]
  5. 성된 것 Don't wait for the last judgment - it takes place every day.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Adidas Espana Tienda Online, do you?

    2012.07.03 18:12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2. 21. 02:25

지난 포스팅에서 오브제 서비스에 대한 개략적인 소개를 하였습니다. 이번에는 저와 함께 오브제의 세상을 함께 체험해 보시도록 하죠. 언제나처럼 사진을 크게 보시려면 사진을 누르시면 됩니다..^^


오브제 앱을 실행하시면 카메라 모듈 작동소리와 함께 이 화면을 제일 처음 만나실 수 있습니다.

     

사진의 광량조절이 실패하야...자동스레 제 개인정보는 보안이 되어버렸네요..^^




설치된 오브제 앱을 실행하면 위와 같은 화면을 통해 오브제 서비스로 접속하시게 됩니다. 모바일-웹 연동 서비스이기 때문에 가입이 필요한 서비스이며, 전편에 보시는 바와 같이 개인정보 요구시 주민등록번호를 요구하지 않는 아주 착한 서비스이기 때문에 부담없이 가입해 주시면 되겠습니다. 이렇게 가입을 한후 로그인을 하시면, 위치를 보정하라는 메세지가 나오며


손으로 화면을 옮겨서 보정이 가능하며, 양옆의 화살표를 통해서 방향을 전환할 수 있습니다.

     

조정완료 버튼을 누르면 단말을 수직으로 세워달라는 안내가 나옵니다.

  


GPS와 통신 시그널을 기반으로 현재의 개략적인 위치를 표시해주며 세부적인 보정을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일단은 제 경우 다소 동떨어진 위치에 있던 곳에서 제가 위치한 곳으로 옮겼습니다. 지도의 확대 축소로 해당지역을 좀더 자세히 살펴 볼 수도 있습니다. 단, 이 위치 설정을 하실 때는 단말기를 바닥과 수평(반드시 꼭 지키실 필요는 없습니다. 수직으로 서있지만 않으면 가능합니다.)하게 눞히시고 보정을 하셔야 비교적 정확한 보정이 됩니다.

조정완료 버튼을 누르시면 단말기를 수직으로 세워달라는 안내가 나옵니다.


위 사진처럼이요 단말기를 눞혀서 보정하시기를 권장합니다. 


손으로 지도를 옮겨서 자신의 위치를 보정할 때 아쉽게도 멀티터치는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위쪽에 있는 사진들처럼 + - 버튼을 이용해서 줌인-아웃을 해야 합니다.

수평으로 놓고 보정을 해야 하는 가장큰 이유는 다음 사진처럼 위치 보정 후 방향을 보정할 때,


자신의 방향을 보정할 때 단말기가 세워져 있으면 위 과정이 정확하지 않고 오차가 매우 크게 나옵니다.
http://blog.ovjet.com/calibration/ 에 들어가 보시면 설명이 잘 되어 있습니다.^^

 

다시 안내가 나오는데 단말을 다시 눕히면 위치와 방향을 보정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단말을 수직으로 세워 오브제의 세계에 빠져들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단말기 위치 조정을 마치고 나면 단말기를 다시 눕히면 위치를 다시 조정할 수 있다는 멘트가 나옵니다. 마무리 하고 나면 이제 눈으로 세상의 정보들을 획득할 준비가 된 것입니다.

그럼 이제 한번 둘러 볼까요?

     


제가 다니는 학교 주변이다 보니 학교 건물이 많이 잡힙니다. 두사진이 같은 듯 다른 것이 아래쪽에 뜨는 플로어 메세지가 다릅니다. 그리고 사진을 찍은 방향도 많이 다르지요. 오브제 서비스를 사용하시다보면 떠있는 오브제들이, 색이 변하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텐데요. 잘 보시면 카메라로 보는 화면 중간에 동그란 포인트가 있습니다. 오브제가 그곳에 들어오면 오브제의 색이 뜨는군요.

     


일단 불이 들어온 저희 학교 건물에 한번 접속해 보았습니다. 아직 아무 게시글이 없군요..^^ 그리고 화면을 돌리다 보니 제가 설정한 위치가 있어 제가 관심지역으로 등록한 지역에 제가 있는 것으로 나오더군요. 전편에서 말씀 드렸듯이 별명이 아직 반영되지 않은 상황인지라 자기 소개를 제 펜네임으로 사용 중입니다.

    

 
한번 검색을 해보았는데, 아직 서비스 초창기라 그런지 주변 검색이 다소 제한되고 거의가 서울에 있는 지역만 뜨더군요. 지역 DB 관련 정보들이 많이 업데이트 되어야 할 듯 합니다.

이런 사진들은 하나로 모으고 싶습니다만...ㅠ.ㅠ 날씨도 춥고 밖에서 떨면서 폰으로 찍느라 제한이 많았습니다. 사진이 흔들리거나 불명확 한 것들은 그냥 넘어가세요..ㅠ.ㅠ

여기서 진도를 좀 더 나가야 할지 어떨지 고민하다가, 몸이 않좋은 관계로 가장 중요한 이야기는 다음 글로 미루도록 하겠습니다.

2010/02/20 - [Smart Phone/Androdid] - Ovjet (Argumented Reality) 사용기-1 설정하기 #android #motoroi #androiduser
2010/02/21 - [Smart Phone/Androdid] - Ovjet (Argumented Reality) 사용기-3 모바일-웹연동 #android #motoroi #androiduser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art Phone/Androdid2010. 2. 20. 23:50

키위플 (http://blog.kiwiple.com/) 에서 SKT에서 출시된 안드로이드 폰 모토로이에서 사용이 가능한 안드로이드용 증강현실 (AR-Argumented Reality) 서비스 오브제 (Ovjet)를 내놓았습니다.

오브제는 크게 두가지 방식으로 서비스가 지원됩니다. 하나는 단말기에서 접근하는 오브제 모바일(전용 앱을 통해서 안드로이드 폰에서 서비스 되는 방식), 나머지 하나는 웹을 통해 PC, MAC 등 컴퓨터에서 접근하는 오브제 웹 (http://ovjet.com/) 입니다. 지금도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하시지 않으시는 분들도 웹을 통해 오브제를 체험해보고 계십니다.
오브제 블로그를 통해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http://blog.ovjet.com/)

그럼 저와 함께 오브제의 세상을 한번 방문해 보시도록 할까요?

참...그리고 언제나처럼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오브제에 들어가는 방법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처음 오브제 앱을 다운로드 받아서 실행을 하시면 이런 창이 뜹니다.



회업가입창이 보이시죠? 오브제는 위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오브제 모바일과 오브제 웹이 연동이 되어 서비스가 제공이 되기 때문에 오브제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또? 라는 생각이 드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저와 함게 회원가입 과정을 따라가 보시면 그런 걱정이 불식되실 겁니다.

회원가입 약관입니다. 한번 자알 읽어보세요. 비교적 짧습니다. ^^



회원가입시 이용약관은 한번씩 확인해 보셔야 겠지요? 다른 여타 사이트처럼 개인정보 활용동의 등의 잡다한 내용이 없고 간단하며 확실한 내용 기반으로 생각보다 짧으니 한번 읽어보세요.

회원가입 창을 잘보세요. 뭔가 이상하신 느낌이 들지 않나요?

         

바로 그렇습니다. 절.대.로. 주민등록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 ! !



가장 놀랍고도 반가운 부분입니다. 절대로 가입시 주민등록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사진이 폰으로 찍은거라 다소 제한적이라 제대로 보이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오브제용 비밀번호입니다. 메일비밀번호랑 착각하지는 마세요..^^ 메일은 회원가입 인증용이자, 부가적인 서비스 지원을 위한 것이니 반드시 필요하시겠지요.

좀전까지 입력하고나면 가입축하 메세지가 나옵니다.


짜잔~~ 회원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그런데 끝이 아닙니다. 약간의 추가 과정이 있어요.

그리고나서 부가정보를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나옵니다.

        

여기도 마찬가지로 개인정보는 요구하지 않습니다. 자신을 알리기 위한 정보들뿐이죠.



바로 부가 정보 입력 부분입니다. 어차피 나중에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수정이 가능하시니 여기서는 그냥 회원정보를 입력합니다만 선택하셔도 충분히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브제웹의 기본페이지 입니다. 이제 제 개인홈으로 접속해 보겠습니다.

         

제 개인적인 오브제 웹입니다. 벌써 저를 등록하신 분들과 제가 등록하신 분들이 있네요.



오브제 메인페이지를 한번 보겠습니다. 이부분이 바로 오브제 웹 서비스인데요. 제 홈페이지에 보시면 트위터처럼 짧은 글 위주인데 400자라는 생각보다 매우 긴 글이 사용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정보는 아무래도 2부에서 다루어야 할 듯 합니다.

개인설정부분입니다. 단계별로 설정이 가능한데 이건 처음 가입했던 정보 들이 생성됩니다.

          

이곳이 위에서 제가 나중에 웹에서 수정이 가능하다고 말씀드린 부분입니다. 자신의 사진등이 가능합니다.



설정창 들입니다. 첫 사진은 가장 기본적인 입력이 된 부분들 입니다. 두번째 부가정보는 개인에 대해 더 잘 표현하기 위한 부분들입니다.  메일과 전화번호는 오브제 서비스를 연결하기 위한 추가적인 기능 들입니다. 이부분은 다음 편에서 다루어야 겠습니다. 부가정보 입력시에 별명을 정할 수가 없는 점이 약간의 아쉬움이었습니다만, 간단한 자기 소개란을 이용해서 저는 별명으로 이용중입니다.

자신의 관심지역을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개인 오브제에서 보이는 지도가 바로 이부분입니다.

   

제가 만든 혹은 소유한 오브제를 관리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세부적인 설정창이지요.



관심지역 설정은 자신의 개인 오브제 페이지에 나오는 페이지입니다. 주변에 있는 오브제들과 그 정보, 그리고 오브제 사용자들이 표시가 됩니다. 마지막은 제가 설정한 제 개인 소유의 오브제에 대한 설명입니다. 개인적으로만 보기 위한 설정이라던가, 공개로 여러사람들과 나눌 수 있는 설정 등을 할 수 있고, 전화번호 등록으로 바로 전화 연결도 가능합니다.

사진이 많다보니 잘못하다가는 한 3부로 나뉘어 질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일단은 오늘은 오브제에 가입하는 법(?) 오브제가 무엇인지를 한번 돌아 보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2010/02/20 - [Smart Phone/Androdid] - Ovjet (Argumented Reality) 사용기-2 경험해 봅시다. #android #motoroi #androiduser
2010/02/21 - [Smart Phone/Androdid] - Ovjet (Argumented Reality) 사용기-3 모바일-웹연동 #android #motoroi #androiduser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트 잘 보았습니다. ㅋㄷ
    저도 곧 안드로이드폰 유저가 될터인데, 오브제에 대해 궁금한게 많네요.
    오브제 이용하려면 따로 wi-fi망이나 3G망에 접속해야하나요?
    아니면 GPS만 사용해서 하는건가요??

    2010.04.24 21:59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2. 18. 21:17
키위플 (http://blog.kiwiple.com/) 에서 안드로이드용 증강현실 (AR-Argumented Reality) 서비스 오브제 (Ovjet)를 내놓았습니다.

현재 T-Store에 등록이 된 상태이며, 아직은 모토로이도 OTA를 통한 업그레이드가 완료되지 않아서, 아직 티스토어를 통해서 다운로드가 제한적인 분들도 많으실 겁니다.

해서 평소라면 제가 직접 구해온 .apk 파일을 공유하겠지만, 지금은 제가 키위플과의 컨택을 통해서 직접 받으면서 자료 유출 방지에 대한 부탁을 받았기에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차마 자료 공유는 어려울 듯 합니다.

모토로이 사용자분들은 업데이트가 쉽지는 않은 듯 하나 업데이트를 받으신 이후에 티스토어를 통해서 받아서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무척이나 재미있고 쓸만한 서비스입니다.

현재 가지고  놀아보면서 리뷰(?)를 준비중입니다..^^

모처에서 인터뷰해줘야 하는게 있어 끝나는 대로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And we should consider every day lost on which we have not danced at least once. And we should call every truth false which was not accompanied by at least one laugh.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afuri mireasa 2012 , do you?

    2012.04.19 23:03 [ ADDR : EDIT/ DEL : REPLY ]

Mobile Life2010. 2. 17. 22:57
안녕들 하신지요. 적지만 제 글을 구독해 주시는 여러분과 방문해 주시는 여러분들..^^
덧글도 없으시고 해서 어떤분들이 다녀 가셨는지는 저도 잘 모르고 있습니다만...^^
아무튼 새해 복 많이들 받으세요..^^

제가 처음 작성했던 초고를 보내어 드렸더니, 조금 제가 잘못 이해하고 스마트폰에 대한 장광설만 늘어 놓았었더군요..^^

그래서 담당하시는 분과 메일을 통해 이야기를 나누고, 모토로이, 안드로이드 폰에 대해서 다시 추가적인 기사를 써서 원고를 송고했습니다.

최근 제가 나름 열심히(?) 활동중인 안드로이드펍과 안드로이드사이드에 대해서도 약간의 글을 남기긴 했습니다만, 편집되지 않고 다 실릴지는 모르겠습니다.

처음부터 다소 주제를 잘못잡아서 보내었기에 급하게 새로 작성했던지라, 부족한 점이 많았습니다.

개인적으로 다소 부족한 점이 많은 기사였다고 생각합니다만...^^a....

기사가 제 이름으로 나오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생활(?)인가 하는 잡지에도 제 이름이 실린다면, 나름 PC라인에 실었던 이후로 처음으로 실리는 오프라인 기사가 되겠네요. 나중에 제 포트폴리오에도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사한버 보고 싶군요..ㅎ

    2010.02.17 2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사가 완성되어 실리고 나면 제가 쓴 원글과 기사를 함께 올릴 수 있도록 해보겠습니다..^^

      2010.02.18 01:33 신고 [ ADDR : EDIT/ DEL ]
  2. 343432```

    다소부족하면 읽는 사람은 얼마나 부족해보일까....... 참잘했어요 ^_^

    2010.02.17 23:46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읽으시는 분들이 흉이나 보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ㅠ.ㅠ
      워낙에 급하게 적어서 보내다 보니...
      부끄럽습니다.ㅠ.ㅠ

      2010.02.18 01:34 신고 [ ADDR : EDIT/ DEL ]

Smart Phone/Androdid2010. 2. 9. 17:50
오늘은 다소 민감한 루팅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루팅은 아이폰의 Jail Breaking (탈옥)에 해당하는 안드로이드 폰의 해킹을 의미합니다.

기본적으로 저 또한 시스템 공부를 하는 한사람으로 해킹의 긍정적인 면을 많이 강조하고는 있습니다. 이 때의 해킹은 기본적으로 Hacking 자체의 본연의 의미-시스템을 미친듯이 연구하고 파고든다는-에서의 유효함을 위해서 강조하는 것입니다만, 나 외에 타인에게 고의적으로 혹은 위험성을 내재하여 피해를 입히는 크래킹은 강하게 반대하는 입장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Jail Breaking이나 Rooting에 대하여서는 스스로 해당 작업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입장의 분들이 아닌 경우에 절대로 추천하지 않습니다만, 때로는 이러한 작업이 필요함은 인정합니다.

일단 아이폰의 경우엔 기본적으로 멀티태스킹을 제한해 두었기 때문에, 만약 제가 아이폰을 구매해서 사용중이라면, 다소 늘어나는 발열과, 배터리 소모를 감수하고서라도 멀티태스킹을 하고 싶다면, Jail Breaking을 해야만 합니다. 그리고 프로그램을 개발하거나 혹은 수정해서 사용할 능력이 되시는 분들의 경우 아이폰의 앱스토어는 개발자로 등록하는 것이 다소 어렵기도 하기 때문에, 자신만 사용하거나 혹은 지인들에게 나누어 줄만한 앱을 앱스토어에 별도 등록 없이 사용하시려면 역시나 Jail Breaking을 통해서야만 가능하지요. 심지어 제가 아는 어떤분은 단순히 바탕화면을 내맘대로 쓰고 싶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탈옥을 감행하시는 분들도 봤었습니다..^^

그런데 사실 엄연히 말하면 안드로이드의 경우 루팅은 엄연히 의미가 다릅니다.
아이폰의 경우엔 애플사에서 여러가지 이유-이용자들에 의한 시스템 리스크 방지(유저들이 시스템 코어를 건드려 망가질 위험성 등), 단일화된 마켓시어 관리(앱스토어,아이튠즈를 통한 구매경로 단일화 등)-로 막아놓은 것입니다만, 안드로이드 폰은 리눅스 코어 기반(사실 맥도 유닉스 기반이긴 합니다..^^)이라 루팅이라함은 윈도우 PC의 관리자 권한처럼 리눅스에서 최고 관리자 권한인 Super User 권한을 획득하는 방법입니다. 제조사가 막아 놓았다는 것은 동일하긴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개발자의 경우 많은 연구와 시도를 해볼 수 있는 것을 얻게 하는 것이죠. 이부분은 제가 아직 공부가 부족한지라 저보다 다른 유닉스/리눅스 전문가 분들이 훨씬 더 잘 아실것이고 정확한 정보들이 널려 있으리라 보고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아무튼 시스템 코어 내지는 커널 작업을 위해서는 SU(Super User) 권한이 필요한데 이는 윈도우 PC의 관리자 권한을 획득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실 커널적업이라고 해서 그렇게 거창할 것은 없습니다..^^
단지, 시스템 전체 백업이라던가, 마일스톤의 미국 버전 드로이드처럼 하드웨어적으로 문제가 없으나 소프트웨어적으로 멀티터치가 막혀있다는 등의 조건에서는 SU 권한을 획득하여 멀티터치 등을 사용할 수 있게 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북미쪽의 많은 사용자 분들이 루팅을 통해 멀티터치를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경우가 많더군요.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how_to_hack_your_android_phone.php
제가 처음에 봤던 글은 아니지만, 루팅을 해야하는 이유에 대해 적혀 있는 글입니다. 물론, 국내나 마일스톤 사용자의 경우엔 사실 멀티터치는 지원이 되고 있으니 예외 사항이라 봅니다만. ^^

아무튼 저는 루팅에 대해서 적극찬성이나 극렬 반대하는 입장은 아닙니다만.. 한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루팅에 의한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 있으며, 루팅으로 인한 문제 발생시 제조사에서 어떠한 지원도 받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실행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필요하다면 하는 것이지만 될 수 있으면 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으로는 좋다..라고 조심스럽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잡설이 길었습니다만, 그래서 포스팅을 하나 시작해 보고자 합니다.

바로 마일스톤/드로이드의 루팅방법입니다. 2.0,2.0.1 버전용입니다.
현재 제가 마일스톤을 테스트하고 있기도 하고 해서 이 방법은 마일스톤/드로이드에 한해서 사용이 가능한 방법입니다.




(제 블로그 사상 최초로 동영상을 첨부한 포스팅이 되는군요..^^)

루팅시에 필요한 파일입니다.
마일스톤
7z으로 압축되어 7z으로 압축을 푸셔야 할 듯 합니다. 아래의 추가 링크는 외국 링크라 언제 사라질 지 모릅니다.^^

다운로드 미러 전
http://www.android-hilfe.de/data/milestone_root.zip

다운로드 미러 2 * * *
http://www.sera-apps.de/milestone_root.zip

다운로드 미러 세
RapidShare 웹 호스팅 + Webspace

퀵 가이드 :
1. Milestone/Droid.zip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2. Milestone/Droid.zip 파일과 Update.zip로 이름을 바꿉니다
3. 파일을 모토로라의 마일스톤의 SD 카드 (루트 디렉토리) 복사
4. 스위치 오프
5. 마일스톤 카메라 버튼과 전원 버튼과 함께 = 시작 "삼각형과 경고표시가 / '\" 가 나타낼까지,
6. 그 화면에서 볼륨 및 카메라 버튼을 눌러서 커널로 접근 한 후에 Update.zip 실행

드로이드
역시나 7z 포맷입니다. 개인저긍로 알집은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RAR과 7z을 이용하는 편입니다.
가볍고 빠른 편이니 이 기회에 7집을 활용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퀵 가이드 :
1. Milestone/Droid.zip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2. Milestone/Droid.zip 파일과 Update.zip로 이름을 바꿉니다
3. 파일을 모토로라의 마일스톤의 SD 카드 (루트 디렉토리) 복사
4. 스위치 오프
5. 드로이드 키패드 X 버튼과 전원 버튼과 함께 = 시작 "삼각형과 경고표시가 / '\" 가 나타낼까지,
6. 그 화면에서 볼륨 및 카메라 버튼을 눌러서 커널로 접근 한 후에 Update.zip 실행

여기까지가 일단의 루팅이 끝이 난 것입니다만, 일부 어플을 사용하시려면 busybox가 필요합니다. 제가 구한 busybox 중 최신 버전을 올려 드립니다.
퀵가이드도 있고 동영상도 있어서 어렵지 않게 사용은 루팅에 도전해 보실 수는 있으시리라 봅니다.
누누이 말씀드리지만 루팅은 꼭 필요하실때만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제조사의 워런티를 거부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며 루팅으로 인한 결과는 본인이 감수하셔야 하기 때문이지요.
이번 포스팅은 http://jkkmobile.blogspot.com/2010/01/rooting-motorola-milestone-how-and-why.html 의 동영상이 있어 제가 적은 글은 많지가 않네요.

※ 안드로이드 펍에서 드로이드 사용자이신 폰사랑님이 드로이드 복구모드 진입방법에 대해 다시 알려 주셔서 약간의 수정이 더해졌습니다..^^

Special Thanks to jkkmobile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mmy Jay

    후우~ 바다사랑님, TJ입니다. ^^
    2.1 업데이트가 뜬다고 두번째 루머가 떳습니다만...
    일단 루팅해서 울티메잇한번 깔아보려고 루팅하는 글 찾아서 블로그까지 오게되었습니다. ^^
    그나저나 요즘 트윗에도 않보이시고... 많이 바쁘신가봐요? ^^

    2010.03.31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 2.1 업데이트 정식으로 뜹니다.
      루머가 아니에요..^^
      오늘 면접보고 오느라 면접 준비하느라 다소 바빴습니다..^^

      2010.03.31 16:53 신고 [ ADDR : EDIT/ DEL ]
  2. 궁금한게....

    궁금한게 있습니다
    다운로드하는 파일중에 다운로드 미러 전 과 다운로드 미러 2 << 의 파일들은 뭔가요 ?
    그리고 milestone/droid.zip 을 다운받는다는 말은 milestone 인 사람은 위에 4개로 나눠진 파일을 milestone가 아닌 사람은 아래 2개로 나눠진 파일을 다운 받으라는 말인가요 ??

    2010.12.23 18:19 [ ADDR : EDIT/ DEL : REPLY ]
  3. 성된 것 Thanks for such a great post and the review, I am totally impressed! Keep stuff like this coming.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iffure 2012 femme, do you?

    2012.04.17 16:14 [ ADDR : EDIT/ DEL : REPLY ]
  4. 성된 것 Babies don't need a vacation, but I still see them at the beach... it pisses me off! I'll go over to a little baby and say 'What are you doing here? You haven't worked a day in your life!'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how to build a wood privacy fence wooden fence, do you?

    2012.06.29 17:40 [ ADDR : EDIT/ DEL : REPLY ]

Smart Phone/Androdid2010. 2. 8. 16:23
이글은 추후에 업데이트 될 수동 업데이트 혹은 커스톰 롬 사용자들을 위한 참고 자료입니다.

아이폰의 Jail breaking 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Rooting을 위한 파일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사용시에는 전혀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드로이드의 경우 미국내에서도 멀티터치 등을 사용하기 위해 많은 사용자 분들이 시도하고 계시기에 혹 자료가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서 올려 드립니다.


나름 지금 일을 한 3~4개씩 동시 처리하고 있다보니 제 블로그 글들이 짧아지는 경우도 있군요..^^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Thanks a lot for enjoying this beauty article with me. I am apreciating it very much! Looking forward to another great article. Good luck to the author! all the best!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kalendarz 2012 wielkanoc, do you?

    2012.01.31 22:24 [ ADDR : EDIT/ DEL : REPLY ]

KNOCKIN' ON HEAVEN'S DOOR

감독 TOMAS JAHN

주연 TIL SCHWEIGER, JAN JOSEF LIEFERS



말기 뇌종양 환자인 마틴 브레스터와 말기 골수암 환자인 루디 벌리처는 병실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의 상황을 알게되고 병실안에서 발견한 데킬라를 나누어 마시다

"천국엔 별다른 이야기가 없다 바다의 아름다움과 바다에서 바라본 석양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나눈다.
물 속으로 빠져들기 전에 핏빛으로 변하는 커다란 공..
사람들은 자신이 느꼈던 그 강렬함과 세상을 뒤덮는 바다의 냉기를 논한다.
영혼속의 불길만이 영원하다"

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다 바다를 본적이 없다는 사실에 바다를 보기 위해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그들은 취중에 마피아의 차를 훔쳐타고 떠나게 되고 차속에는 마피아들의 총이 들어 있어 병원에서 나와 돈이 없었던 이들은 기름이 떨어진 차의 기름을 넣기 위해 강도짓을 하게되고 그러던 와중에 차트렁크에서 100만 마르크가 든 상자를 발견하고는 이들의 여정은 재미를 더하게 됩니다.

이들은 이돈으로 자신들과 에피소드가 생긴사람들에게 돈다발을 건네며 주변사람들에게 작은 웃음과 행복을 선사하며 여행을 다니게 됩니다.

물론 이들을 잡으려던 경찰과 마피아들에게는 피말리는 시간이었겠지만..

이들은 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사람들답게 돈에 욕심없이 나누어 주며 여행을 즐기죠.

이들은 시간이 얼마없어 죽기전에 하고 싶은 계획을 세우다 서로 번호로 상대방의 소원을 정하는데 마틴은 엘비스의 팬인 어머니를 위해 엘비스가 선물한 것처럼 캐딜락을 어머니에게 선물하기로 하고 루디는 두명의 여자들과 잠자리를 하기로 합니다.

둘은 마지막 소원을 위한 돈을 제외하고 전화번호부에 있는 사람들에게 남은 돈을 전부 나누어주죠.

소포로 부치는....

루디의 소원을 위해 찾은 바에서 마피아들에게 잡히게 되나 마피아 보스는 돈을 돌려 받기보다 이들이 죽기전에 바다를 보기 위해 여행을 하던 것을 알고 다음과 같은 말을 하며 보내줍니다.

"천국에서는 주제가 하나지. 바다지... 노을이 질때...
불덩어리가 바다속으로 녹아드는 모습은...정말 장관이지
유일하게 남아있는 불은 촛불 같은 마음속의 불꽃이야" 

마침내 둘은 바닷가에 도착하여 바다를 바라보며 데킬라를 마시다 마틴은 그대로 숨을 거둡니다.

바로 이때 밥 딜런이 부른 KNOCKIN' ON HEAVEN'S DOOR이 흘러 나오는데 정말 가슴이 뭉클..

유러피안적인 정서로 죽음을 너무 무겁지도 않고 가볍지도 않게 잘 다루었고 간간히 흘러나오는 올드 팝...(물론 지금 시점에서겠죠.) 과 테마음악들이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I WILL SURVIVE - Frederick Perren / Dino Fekaris

TEQUILA LOVE - Franz Plassa & Selig

THEME FROM THE OCEAN - Franz Plassa & Selig

VENUS AND WEATHER - Selig & Franz Plassa

LOVE AND ROCKETS - Selig & Franz Plassa

GANGSTA - Franz Plassa & Selig

COW & BOY - Franz Plassa & Selig

IKO, IKO - Hawkins / Jones / Hawkins / Jones / Johnson / Thomas

MABEYADI - Metin Ihian

LOS MONETAS - Franz Plassa & Selig

STRIP TEARS - Franz Plassa & Selig

THEME FOR ELVIS - Franz Plassa & Selig

다음은  주인공 마틴이 처음에 술을 마시다가 읆는 시인데 아마도 독일의 유명한 시인것 같은데 제가 독일어 실력이 없어 원문은 옮기지 못하겠더군요..^^

 해변에선 짜릿한 소금내 바람은 파도에 씻겨지고

 뱃속은 무한한 자유의 따사로움으로 가득차네

 입술에는 연인의 눈물 젖은 키스가 쓰게만 느껴지네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Wow, awesome website man! You have done a phenomenal job. I look forward to reading some of your other stuff! Great photos. Thanks again!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2012 canciones 2012, do you?

    2012.04.29 00:51 [ ADDR : EDIT/ DEL : REPLY ]
  2. 성된 것 My only concern was to get home after a hard day's work.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Sony Ericsson Xperia Neo Precio, do you?

    2012.07.06 00:3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