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시인의 샘터2009. 1. 30. 20:40

하늘을 나는 작은 새의 노래가 내마음을 뒤흔들다.

 

포릿포릿 날개짓 하나하나

조로롱조로롱 울음 하나하나가

민숭맨숭한 내마음에 날아와 박힌다.

 

차마 어쩌지 못한

첫사랑의 기억처럼,

서랍속의 사진처럼,

손톱 밑의 가시처럼,

 

내마음 한켠

하지만 난 새의 노래만을 들을 수 있을 뿐

작은 새의 날개를 받치는 바람이 될 수 없다.

 

그저 들판에 앉아 올려다 볼뿐.......

 

나에겐 날개가 없다.


'작은 시인의 샘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해를 영그는 햇살 -06.09.21  (0) 2009.02.01
바다의 기도 - 06.09.14  (0) 2009.02.01
유리의 성 -06.09.07  (2) 2009.02.01
해바라기  (7) 2009.01.30
하늘을 나는 작은 새  (1) 2009.01.30
나의 날개는....  (2) 2009.01.22
Posted by 바다소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된 것 Success in life is founded upon attention to the small things rather than to the large things; to the every day things nearest to us rather than to the things that are remote and uncommon.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olor wheel interior design, do you?

    2012.06.16 16:22 [ ADDR : EDIT/ DEL : REPLY ]